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주노 (Juno, 2007)

[Movie/Review]

주노
스투지스, 패티 스미스, 러너웨이스의 펑크락 음악을 좋아하며, 다리오 아르젠토의 슬래셔 호러 무비를 즐기는 16세 소녀가 있습니다. 주노 맥거프. 영화 “주노”의 주인공입니다. 주노는 그녀의 취향에서 느낄 수 있듯이 참 당돌한 소녀입니다. 1년 전 스페인어 수업 때, 찍어 둔 폴리 블리커를 계획대로 끌어들여 의자에서 첫 경험을 한 아이지요. 후에 임신 사실을 안 주노는 처음에는 낙태를 하려고 하지만, 친구의 ‘뱃 속의 아기는 손톱도 있어.’라는 말에 포기하고 다른 친구와 함께 아이를 입양시킬 양부모를 직접 찾습니다.

영화 “주노”는 십대의 임신이란 나름 진중하고 민감한 주제를 다루고 있지만, 영화를 무겁게 만든다거나 어떤 편향적인 시선을 가지고 이 문제를 바라보지 않습니다. 영화는 주노라는 열 여섯살 소녀가 임신을 한’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리고 있습니다. 이 ‘유쾌함’은 영화 속 매력적인 캐릭터들에서 나옵니다. 주인공인 주노 자체가 그렇거든요. ‘맥거프 가문이 유머가 센 집안인데, 얘가 그중에서 가장 드세요.’ 라는 아버지 맥의 말처럼 그녀는 참으로 시니컬하고, 자신은 딱히 의도치 않은 일지만 남들이 보기에는 거친 유머를 구사합니다. 아버지인 맥은 딸의 임신 소식을 듣고, 당황은 하지만 화보다는 오히려 딸을 이해하려하구요. 새어머니인 브렌도 기존의 ‘새엄마’ 이미지와는 달리 친엄마 그 이상으로 양녀를 아낍니다.

이런 주노와 그녀의 주변 인물들에서 볼 수 있듯이, 이 영화는 십대의 임신 때문에 일어나는 갈등보다는 다른 것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두 사람이 영원히 행복할 수 있을까?’에 대한 이야기가 그것입니다. 자신의 아이의 양부모가 될 이들이라고 104% 확신했던 마크와 바네사 부부의 갈등을 보며, 주노는 가슴 아파합니다. 그저, 자신의 아이가 사랑을 받으며 살 행복한 부부를 찾은 것인데, ‘왜 한번 사랑해 결혼했는데, 두 번은 사랑을 못하는지.’ 그 결론이 무엇인지는 주노가 살아가면서 알게 될 것입니다. 지금 주노는 17세이고, 그녀의 곁에는 같이 기타를 치고 노래를 부를 폴리가 있으니까요.

마지막으로, “주노”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주연인 엘렌 페이지입니다. 뒷말을 낮게 끄는 그녀의 억양과 함께 이야기되는 유머들, 주노의 캐릭터에 딱 맞는 표정 연기. 해외의 평들을 빌릴 것도 없이 한마디로, 엘렌 페이지, 그녀를 보는 것만으로도 이 영화가 사랑스러워질 정도니까요.

엘렌 페이지

(영화사의 홍보 문구대로) 104% 남다른 주노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주노”. 나름 자신있게 , 104%의 재미를 줄 것이라는 말과 함께 추천드립니다.

P.S 시사회를 양도해주신 DP의 用心棒님께 감사드립니다.
P.S2 국내 개봉일은 2월 21일입니다.
P.S3 "주노"가 알려지면서 부터 나오는 "제니,주노"와의 관련 이야기. 이 영화가 그 영화의 표절이라면,  "화성침공"과 "인디펜던스데이" 류의 영화들은 모두 "우주전쟁"의 표절입니다. 외계인이 지구를 침략하잖아요.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TAG. ,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가눔 [2008.02.12 1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필 주인공 이름이 '주노' 라서 더 오해를 받는 듯...^^ 재미있겠네요.
    이런 류의 영화는 잘 안 보는 편인데 왠지 보고싶어지는데요. ;)

    • BlogIcon Stephan [2008.02.12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래 주인공 이름이 '준벅'으로 제목도 "준벅"으로 하려 했는데, 이미 다른 영화가 나오는 바람에, 이름 및 제목을 바꿨다고 하더군요^^ 영화 속에서도 종종 부모님이 주노를 준벅으로 부르구요.

  2. BlogIcon 산다는건 [2008.02.12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처음에는 제목만 듣고 후속작인 줄 알았다는...ㅡㅡ;; 일단 영화는 봐야 알겠지만 말이죠. 확실히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제목이긴 합니다.

  3. BlogIcon ludensk [2008.02.18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테판님도 재밌게 보신듯ㅎㅎ
    전 영화보면서 저 햄버거전화기를 보니 가지고 싶더군요;;
    트랙백 남기고 갑니다~_~

  4. [2008.02.19 1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아쉬타카 [2008.02.22 0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악도 너무 좋았고, 생각했던 것보다 더 많은 생각할 거리와 유쾌함과 진지함이 있었던 영화였습니다~ 저도 추천~

  6. BlogIcon 천군 [2008.02.25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쾌함에 진지함에 쿨함까지 갖춘...이 영화 물건이더군요. 이런 소재로 이 만큼의 재미와 감동을 줄 수 있다니...저도 완전히 반하고 왔습니다. ^^

  7. BlogIcon 오만과 편견 [2008.02.27 0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엘렌 페이지.. 완전 물건이더군요.
    트랙백 남기고 갑니다.

  8. BlogIcon 신어지 [2008.03.03 14: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노 같은 소녀가 실제로 있다면 당장 스탠디업 코미디언으로 데뷔시켜야죠.
    저런 정도의 입담은 아무나 구사할 수 있는게 아니라고요. ㅎㅎ

  9. BlogIcon comodo [2008.03.09 04: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들 재미있으셨나봐요~
    전 실망스러웠다는 ㅜㅜ
    트랙백 남겨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