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두 편으로 제작된다

[Movie/News]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영화화 예정인 "해리포터" 시리즈의 완결편,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Harry Potter and the Deathly Hallows)이 두편으로 나뉘어 개봉합니다.

영화의 프로듀서인 데이빗 헤이먼은 LA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이에 대해 '다른 책들과 달리 "죽음의 성물"은 소설 속 내용을 뺄 수가 없었다' 라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죽음의 성물"은 36챕터에 에필로그까지 더해 총 759페이지 분량입니다. "해리포터" 시리즈의 팬들은 이 긴 분량 때문에 영화화 될 때, 내용의 삭제 및 압축을 우려했었는데요, 이와 같은 방식은 팬들에게 큰 기쁨이 될 듯합니다.

두 편으로 나뉘어지는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은 파트1은 2010년 11월, 파트2는 6개월 후인 2011년 5월 개봉할 예정이며, 촬영은 동시에 이뤄집니다. "해리포터와 혼혈 왕자"까지 다섯 편의 영화판 "해리 포터"의 각색을 맡았던 스티브 클로브스가 이번에도 참여하며, "해리포터와 불사조 기사단", "해리포터와 혼혈 왕자"의 감독을 맡았던 데이빗 예이츠가 "죽음의 성물"의 감독을 맡습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가눔 [2008.03.13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극장료도 2배니까 극장주나 제작사도 좋아하겠군요. 누이좋고 매부좋고? ㅋㅋ

  2. 흐흐 [2008.03.13 2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편이 개봉한지 10년이 지나서 마지막편이 개봉하는군요. 배우들에게도 관객들에게도 참으로 길고긴 여정(?)이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