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천일의 스캔들 (The Other Boleyn Girl, 2008)

[Movie/Review]

천일의 스캔들
내용도 그렇고 영화적으로도 그렇고 명백히 영화 "엘리자베스"의 프리퀄인 "천일의 스캔들"은 시퀄들 보다도 기대에 훨씬 못 미치는 작품입니다.

"천일의 스캔들"은 앤,메리의 두 볼린가 여인과 헨리 8세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뉴욕타임즈 선정 '지난 1000년간의 최고의 스캔들' 으로 선정되었을 만큼 널리 알려진 이야기이니 따로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각각 앤과 메리 역을 맡은 나탈리 포트만과 스칼렛 요한슨. 기존의 이미지(뭐, 나탈리 포트만의 배역의 폭이 워낙 넓어서 고정되거나 정형화된 이미지가 무엇이라고 들이대기에는 심히 어폐가 있습니다만..)로 유추해보았을때는 서로의 배역이 바뀌는 것이 더 낫지 않았을까 하는, 영화 보기 전의 생각과는 달리 영화 속에서 둘은 각자의 배역에 매우 잘 어울립니다. 하지만, 헨리 8세 역을 맡은 에릭 바나는 사실 왕이란 지위로 두 여자를 취한다는 것외에는 영화 상에서 딱히 하는 일이 없을 정도로, 출연분이나 존재가 대단치 않은지라 포스터에 떡하니 있는게 아깝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 더군요.

실제 역사 속 이야기를 다룬 영화들은 당시의 정치적/사회적 역학 관계가 어찌됐든지간에 관객의 흥미를 위해 많은 각색을 거치게되는데, 이 영화는 순수하고 착한 메리와 야심가득하고 요부에 가까운 앤으로 두 여성의 캐릭터를 정하고, 이 둘의 대치와 그 사이에 낀 헨리 8세를 통해서 극 내의 갈등을 생성시킵니다. 이렇게 너무 극단으로 차별된 두 캐릭터를 대치시키는 것은 상당히 진부한 형식입니다만, 영화 상에서는 그런 진부함을 떨쳐낼 어떤 요소도 보이지 않습니다. 영국 왕실의 모습이라던지, 복장은 이미 "엘리자베스"와 그 후속작 "골든 에이지"에서 이미 실컷 맛보았으니 흥미거리도 아니구요. 그렇다보니, 욕망과 치정에 얽힌 내용들이 거의 다 비슷하겠지만 마치 우리나라 아침 일일드라마에서 울궈먹고 또 울궈먹는 그렇고 그런 내용들과 비슷하게 이 영화는 흘러갑니다.

그리고, 이런 과거를 다룬 영화에서 범할 수 있는 실수가 그 당시의 문화와 생활을 지나치게 현대의 관점으로 보려고 한다는 것입니다. 비극적인 마무리로 끝나게 되었지만, 어찌보면 그 당시의 인물들에게는 당연시되었을 일(그게 아니었다면, 진작에 무너져내렸겠지요.)을 영화 속에서의 몇몇 인물들이 마치 현대인의 관점에서 보듯이 그 사건을 비판적 시선으로 본다는 것입니다. 그런 시선은 스크린을 통해 보는 관객의 몫으로 남겨두는 편이 더 낫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드네요.

마지막에 "엘리자베스"를 언급하며("엘리자베스"나 "골든에이지"와 너무도 유사한 마무리) 끝나는 이 영화는 글의 맨처음에도 언급했듯이, "엘리자베스"의 프리퀄 격(영화사야 틀리지만)으로, 심하게 말해 그 의미 외에는 없는 영화입니다. 그만큼 엘리자베스 여왕을 다룬 "엘리자베스"가 괜찮은 작품이었다는 말이지요. 아, 정말 "엘리자베스"나 기회가 되면 다시 봐야겠습니다. (DVD 대여점에 있으려나..)

P.S 무도회 장면만 나오면 왠지, 누군가가 'Play a volta!'를 외칠 것만 같았다는...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여름날 [2008.03.21 14: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ebs에서 해주는 튜터스를 보고 있엇 왠지 잼있지 않을까 했는데
    볼지 고민되네요=_=ㅋ

  2. BlogIcon 배트맨 [2008.03.21 14: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용하신 뉴욕 타임즈의 '지난 1,000년간의 최고의 스캔들'이라는 표현처럼, 오늘날에도 수많은 작가들과 연출가들에게 매력적인 소재로 재해석되고 있는데, 엘리자베스의 프리퀄이라고 하기에는 헨리8세의 스캔들 자체가 너무나 많은 매력과 이야깃 거리를 안겨주는 것 아닐까요? ^^*

    헨리8세와 엘리자베스 여왕 2대에 걸친 역사 자체가, 너무나 풍성한 이야기 거리를 후대에 안겨준 시간인 셈이지요. 감독의 입장에서도 짧막하게나마 언급을 하지않고 지나가지 않을 수 없을 정도로요. 아시다시피 엘리자베스는 영국뿐만이 아니라 서양사 전체를 가로지르는 인물중의 하나이니까요. 관객의 입장에서는 즐기면 될 뿐이라고 말하기에는, 비극과 핏자국이 난무한 시절이기도 했지만요..

    참고로 픽션이 첨가된 이야기이기는 하지만요. 실제로 앤과 메리의 성격은 자매임에도 상당히 달랐다고 합니다. 그것은 진부한 연출과 설정이 아니예요. ^^; 스캔들이 앤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해석과 시선이 개인적으로는 마음에 들었고요. 드라마적인 완성도도 저는 만족스럽게 보았습니다.

    • BlogIcon Stephan [2008.03.21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화적 재미를 위해서 많은 정치적,사회적인 이야기들이 로맨스 하나로 치우친것은 이해할만하나,(실상 볼린가의 두여인과 헨리8세의 이야기의 재미는 단순히 로맨스로만 치부될 것이 아니지만...) 영화에서 그리는 로맨스들이 특출나거나 그래서 인상적이거나 하지가 않은지라, 실망스러웠네요^^

  3. BlogIcon 신어지 [2008.03.21 15: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보지는 못했지만 기획 자체가 <엘리자베스>의 프리퀄이기 보다는
    <튜더스>의 스핀-오프에 가까운 작품 아닌가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