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식코 (Sicko, 2007)

[Movie/Review]

식코
마이클 무어는 '요주의 인물'이었습니다. 시간이 흘러, 그는 '영향력 있는 요주의 인물'이 되었고 GM, 총기문제, 미국 대통령 부시에 이어 이제는 미국의 의료보험실태에 눈을 돌렸습니다. 미국은 현재 국가의료보험이 아닌 민영의료보험체계이며, 무어는 이 영화 "식코"에서 그 참담한 실태를 고발하고 있습니다. 대조라는 간단하지만 효과적인 방법을 통해서 말이죠. 불편하고 질떨어지는 시스템이라고 국가에서 선동하고, 폄훼하던 국가의료보험 채택 국가인 캐나다, 프랑스, 영국, 그리고 쿠바까지 이어지는 그의 발걸음과 시선들을 따라가노라면 미국인이 아니더라고 충격을 받기에 충분합니다. 그런 비교 중에 터져나오는 웃음은 때때로 이 영화처럼 유쾌하지만 그 속에는 더없는 슬픔이 있습니다. 돈이 없어 자신의 중지손가락을 포기했던 미국 남성과 미국에서는 한통에 213달러나 하는 약을 쿠바에서 5센트에 사면서 '가방 한가득 사들고 가고 싶다'라며 눈물 짓는 미국여성의 모습은 너무도 크게 다가옵니다. 민영의료보험체계인 미국 의료보험의 폐해가 말입니다.

민영의료보험체계는 취지는 참으로 그럴 듯 했습니다. '더 많은 국민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하지만, 닉슨의 녹취록과 이어지는 보험사들의 수익, 보험/제약회사들과 정계의 유착들, 그리고 감당할 수 없는 의료보험의 폐해에 고통을 겪는 이들이 보여지면서 그 취지는 진실을 감춰버린 한낱 허깨비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더 많은 국민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이는 현재의 우리나라에서도 진행되고 있는 일입니다. 전 정부때부터 그 밑밥을 깔아오긴 했지만, 이번 정부가 들어서면서 그 속도가 점차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이 영화를 보십시오. 그리고 저 허황된 거짓말에 넘어가지 마십시오. 무어는 프랑스를 보며 말합니다. '국가는 국민을 무서워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국민이 나서야 한다.' 이 영화가 너무 선동적이라구요? 그 위험성을 따져보기에는 이대로 가다 닥쳐올 미래가 너무 어둡습니다.

P.S 개봉일은 오는 4월 3일입니다.

나는 찍지 않았"읍"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페니웨이™ [2008.04.02 1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작년에 우연한 기회에 이 작품을 접할 수 있었습니다. 근데.. 그 당시만해도 국민보험 당연지정제 폐지 등으로 한국이 이렇게 변해가리라고는 꿈도 못꿨더랬습니다. 트랙백으로 날린 리뷰를 수정해야 할까 심히 고민중입니다. ㅡㅡ;;

  2. BlogIcon 영경 [2008.04.02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주제에 본능적으로 생각나는 2MB...

    요즘도 그렇지만 꼭 국민들이 들고 일어나야 정부는 조금이라도 정신을 차리는 것 같습니다.
    국민의 머슴이 되겠다고 했지만 한쪽에선 밀실추진이 진행되고 있고...

  3. BlogIcon 맨큐 [2008.04.02 2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부터 주목을 끌었던 바로 그 영화로군요.
    나중에 한 번 챙겨봐야겠습니다. ^^

  4. BlogIcon 산다는건 [2008.04.02 2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이클 무어 개봉작들은 전부 극장에서 관람했는데 이번에도 필히 관람해야겠군요. 제발 이병박 대통령 이 영화 보시고 정신차립십시오....이미 늦어나?

  5. BlogIcon 주드 [2008.04.03 0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에 극장가서 봐야할 영화가 생긴것 같군요. 저 티셔츠 한장 사고 싶은데, 모양이 너무 안이뻐서.-_-;

  6. 아오시마 [2008.04.03 2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광화문 지나가다 보니 크게 포스터의 빨간색 문구가 아주 맘에 들더군요!!
    제발 좀 대박나서 여론 환기를 불러오는 계기가 되고, 심시티 마스터가 정신 좀 차렸으면 좋겠습니다!!

  7. BlogIcon jez [2008.04.05 1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 이것을 보고 나서 아이고...하다가, 마지막 부분에서 '응?' 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직후에 EBS에서 마이클무어 뒤집어보기 다큐를 한편 봐서, 상반된 두 내용에 헷갈려하기도 했고..
    어떻든, 의료보험은 먹는 것과 마찬가지로 생존에 직접 연관된거라는 생각에, 요즘 나오는 민영(?)보험 이야기는
    왠지 생명위협을 느끼게되네요. 이건 나라가 어디로 가자는건지 -_-;;

    리뷰 잘 봤습니다!

    • BlogIcon Stephan [2008.04.05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영국/프랑스/캐나다 등의 현 의료보험체계에도 문제가 존재하긴 하지만, 미국의 현재의 민영의료보험체계가 더 크나큰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더 많은 사람들이 알았으면 좋겠어요.

  8. BlogIcon 영경 [2008.04.11 1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이거 이번에 봤는데 의외로 웃기더군요.ㅎㅎ 재밌게 봤습니다.
    트랙백 올립니다. ^^

  9. BlogIcon 아르도르 [2008.08.03 14: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도 이렇게 되면 어쩌나?

    하고 영화보는내내 불안했습니다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