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버킷 리스트 - 죽기 전에 꼭 하고 싶은 것들 (The Bucket List, 2007)

[Movie/Review]

버킷 리스트
영화의 제목이기도 한 '버킷 리스트'는 '죽다'를 의미하는 영어 관용구 'Kick the Bucket'에서 나온 말입니다.  우리말로 옮기자면 '죽기 전에 꼭 해봐야 할 일' 정도가 될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에서 붙인 부제같이...) 영화 "버킷 리스트"는 갑부 사업가 에드워드 콜(잭 니콜슨 분)과 자동차 정비사인 카터 체임버(모건 프리먼 분) 사이의 이야기입니다.  두 사람은 인종부터 지금까지의 삶 등이 판이하게 다르지만, 암에 걸렸다는 공통점으로 한 병실을 쓰게 됩니다.  처음에는 서먹했던 관계였던 둘은 같은 공간에서 시한부 삶으로 죽음을 앞두고 있는 서로의 처지에 공감을 하면서 점차 친해집니다. 그리고, 카터가 젊은 시절 철학 교수의 과제로 알게된 '버킷 리스트'를 작성하게 되면서 둘은 그것을 실행하기로 합니다.  스카이다이빙하기, 문신하기, 쉘비 자동차 몰기 등등...  그들은 남아있는 짧은 그들의 삶에서 정말 원하던 일들을 하나씩 해나가며 그 속에서 삶의 의미를 찾아나갑니다.

영화는 '죽음'을 통해서 삶에 대해 이야기 합니다. 인생에 있어서의 소중한 것인 무엇인가,  죽음을 대하는 자세 등. 하나같이 좋은 이야기이지만, 이 영화는 너무 뻔한 흐름 속에서 그 주제를 싣고 있습니다.  흑과 백의 조합의 버디무비의 형태를 띄고 있는 익숙한 모습에 영화는 무언가 커다란 갈등 없이 어느정도 예상 가능한 범주 내에서 흘러갑니다. 그러한 것을 만회하기 위해 마지막에 살짝 변주를 해보지만, 그간의 흐름을 뒤집기에는 역부족입니다. 또한, 잭 니콜슨, 모건 프리먼 이 두 노명배우들의 연기는 자연스럽고, 훌륭하나 이 역시 영화의 상투성을 거스를 수는 없습니다.

영화 "버킷 리스트"는 예고편만 봐도 이 영화의 모든 것을 다 봤다고 할 수 있을 정도의 (빈약한) 내용과 뻔한 이야기들로 가득찬 영화입니다. 그렇기에 혹여나 잭 니콜슨과 모건 프리먼의 이름값에 기대를 한다면 크게 실망할 영화입니다. '새 술은 새 부대에'를 바꿔서 '좋은 술도 가능하면 좋은 부대에 담는게 좋다'라고 할까요. 따뜻한 이야기를 보고자 하시는 분들이라면 만족하실 영화이긴 하지만요.

P.S 헐리우드 블럭버스터의 공습이 5월로 앞당겨진 요즈음, 이제 4월은 재고소진의 기간입니다.
P.S2 영화는 오는 4월 9일 개봉합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그리스인마틴 [2008.04.04 1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레스블로그의 뉴스레터를 통해 처음 접하고 알게된 영화인데 나름대로 많은 기대를 하고있습니다.
    스테판님의 리뷸르 보니 차라리 기대없이 편하게 보는게 좋을것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그래도 이런영화를 보고 실망하는게 허무한 블록버스터를 보고 절망하는 것보다는 덜 할것 같습니다.
    일단 영화를 보고나면 리뷰하나 써봐야겠네요.

  2. BlogIcon 페니웨이™ [2008.04.04 1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고 소진이란말 절대 공감합니다. 볼 영화가 너무 없어요..ㅠㅠ

    • BlogIcon Stephan [2008.04.04 2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4월은 전세계최초 개봉하는 "아이언맨"만 믿고 가는겁니다^^ 중간에 "아임 낫 데어"로 허기(?)를 좀 채워주고 말이죠. 4월 개봉하기로 했던 모 영화는 연기되고..(..미리 접했는데, 거의 최악이었으니..최악에서 중간이라도 가게 다음을 수 있을지가 오히려 관심가는..)

  3. BlogIcon 영경 [2008.04.04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때로는 편안한게 좋더군요...^^

  4. 하핫 [2008.04.04 2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영화가 북미에서 예상보다 큰 흥행을 한게 놀라웠어요.

    잭과 모건이 워낙 유명하고 연기 잘하시기도 하지만 중년남성을 주연으로 흥행성공한것은 한국에서는 있기 힘들겠죠?

  5. BlogIcon Ludens [2008.04.04 2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고편과 시놉시스만 봐도 영화를 다 보았다고 말 할수도 있겠지만 말이죠...
    영화를 실제로 보면 다른 면이 보이더군요ㅎㅎ 좋은점도 있지만 나쁜점도 보입니다ㅎ

  6. BlogIcon jez [2008.04.05 1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흠, 돈많은 사람들이야 죽기전에 저런 것도 해보긴 하겠군...이라는 느낌이 강하다는 얘기도 있더군요.
    패쓰해도 무리없을 것같은 생각에 확신을 주셔서 감사. 홋홋

  7. BlogIcon bada [2008.07.16 16: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월달 글에 이제와 적는게 우습지만요... 제 생각에 한국인의 정서에는 왠지 잘 맞는 작품같다고 생각해요. 적어도 죽기전에 느끼는 감정은 세상의 공통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