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테이큰 (Taken, 2008)

[Movie/Review]

테이큰
"테이큰"의 팜플렛 뒷면을 보면 커다랗게 '"세븐데이즈", "추격자"를 잇는 2008년 최고의 추격 스릴러!' 라고 써놨네요. 이런건 그냥 홍보용 문구인거 다들 아시죠?
 
전직 국가요원이던 브라이언 밀즈는 아내와 이혼하고, 아내의 새남편과 같이 사는 딸에 대한 걱정으로만 사는 남성입니다. 딸의 17세 생일이 지나고 얼마 뒤, 자신의 걱정은 뒤로 하고  딸은 친구와 함께 유럽여행을 떠나고, 브라이언은 그런 딸 걱정에 또 한숨입니다.결국 그의 걱정은 현실이 되어 딸은 프랑스 파리에서 알바니아 이주민들로 이루어진 전문인신매매단에 납치를 당하게 되고, 이제 딸을 구하기 위해 브라이언이 직접 나섭니다.

브라이언의 행동거지를 보자면, 꼭 "본" 시리즈의 제이슨 본의 15~20년 후의 모습을 보는 것 같습니다. 거의 혼자서 모든 일을 다해내고, 현란한 운전 솜씨에 이리저리 적들을 물리치는 등. 브라이언의 전직도 비밀요원이고 말이죠. 다른 점이 있다면, 본은 살인에 대해 죄의식을 느끼지만, 브라이언은 딸을 구하기 위해서는 망설임 없이 누구든 다 제거할 수 있다는 것 정도. 그리고 영화가 "본" 시리즈와는 비교도할수 없이, 주구장창 액션만 가득하다는 것이겠습니다. 영화 초반에 브라이언의 전 동료가 그를 '람보'라고 부릅니다. "테이큰"은 프랑스 파리에서 전직요원이 딸을 구하기 위해 한바탕 하고 다니는 '람보'식 막무가내 액션영화입니다. 그렇다보니 영화에서 긴장감이 부족하고, 또한 브라이언이 적을 쫓는 과정에서의 단서들이 너무 대놓고 주어지는 경향이 있어서, 이 점 역시 그런 긴장감의 부재에 한몫을 합니다. 마지막에서는 그냥 피식할 정도구요.

편하게 쫓고, 쏘고, 부수는 액션영화를 원하시는 분들이라면 괜찮은 선택이 될 것 같긴 합니다만, 글쎄요.. 바로 전 리뷰에도 써놨었지만, 4월은 재고소진의 기간입니다.

P.S 어른이나 애나 모르는 사람이 말걸면 그냥 피해야 합니다. 안전을 위해서..
P.S2 이런 영화의 특징상 보다보면 분명 나쁜 놈들인데도 불구하고, 적들이 불쌍해보입니다.
P.S3 몇년만에 브로드웨이시네마를 가봤는데, 정말 계단만 너무 올라가요.
P.S4 영화의 개봉일은 오는 4월 9일입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영경 [2008.04.07 0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반 관객입장에서 딱 이거다 싶은 영화가 없는 요즘이예요. ㅜㅡ
    아이언맨은 살짝 기대 중...

  2. BlogIcon 아쉬타카 [2008.04.16 16: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대를 거의 안해서인지 간만에 깔끔한 액션영화였던 것 같습니다~
    저도 아이어맨 기대중!

  3. BlogIcon 신어지 [2008.04.18 0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액쑌 히어로들에게 제이슨 본과 같은 절대 미덕을 기대할 수는 없다니까요. ㅎㅎ
    암튼 스릴러로서의 긴장감은 거의 없었던 영화였어요. 그럼에도 마지막 장면에서는
    박수 치는 관객도 있긴 했고요. 중간에 엉뚱하게 튀는 일은 없게 만들어졌으니 그만하면
    괜찮다는 정도인 것 같습니다.

  4. BlogIcon 영경 [2008.04.21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족한 글 트랙백 올려봅니다. ^^:

  5. BlogIcon 오만과 편견 [2008.04.25 1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별로인 영화였습니다. ^^;;

  6. BlogIcon 배트맨 [2008.04.28 0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비수기가 길긴 길었나봅니다.
    이러한 영화에 관객들의 호평 일색이고 박스오피스 1위까지 하고 있으니까요.
    허술한 완성도가 오락성을 상쇄하더군요.
    비수기에 그래도 오락 영화로서 마지막으로 건질만한 영화인가보다 하며 상영관에 갔었는데 말입니다.
    극장가의 비수기는 관객들의 오감을 마비시키는가봅니다. 5월이 반가울뿐입니다.

    • BlogIcon Stephan [2008.04.28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언맨"-"스피드 레이서"-"나니아 연대기:캐스피언 왕자"-"인디아나존스4"등의 기대작들 외에도 "호튼"-"비스티 보이즈"-"가루지기"-"할람 포"-"페르세폴리스"-"프라이스리스"-"페넬로피" 등등... 볼 영화들이 많아서 너무 좋습니다^^(.."아임 낫 데어"는 언제 개봉하는건지;..)

    • BlogIcon 배트맨 [2008.04.28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일단 '아이언맨' - '스피드 레이서' - '나니아 연대기' - '인디아나 존스' 이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 외 영화들은 눈에 들어오지 않네요. '할람 포'도 볼 수 있으면 극장에 가볼 생각이지만요.

      그래도 확실한 사자들이 4마리나 보여서, 기대하고 있습니다. <아임 낫 데어>는 자꾸 개봉일이 미뤄지는가보죠? 5월부터는 눈치를 보아도 마땅한 주간이 안보일텐데 말입니다. -_- 이 양반들 그냥 밀어붙여야 하는데~

  7. BlogIcon bada [2008.07.16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괜찮게 봤었는데요... 생각없이 볼 수 있는 영화가 좋아서요...
    처음부터 끝까지 마구 치달리는 전개에, 이유불문 있는대로 다 쏴죽이니 시원하달까...

  8. BlogIcon 아르도르 [2008.08.03 14: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트레스 풀기에는 더할나위 없이 좋은 영화였어요^^
    리암니슨의 시원시원한 액션은 왕년의 스티븐시걸을 보는듯 했습니다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