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CGV의 맥주 판매에 대한 생각

[잡동사니]
오늘 이곳저곳 돌아다니다 보니 <영화관에서 술까지 파는 CGV> 이라는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와 이와 관련해서, 자주 가는 사이트들에서도 말이 나오더군요. 뭐, 부정적인 의견들도 있지만 전 이에 찬성하는 편입니다. 이와 관련되어 술 반입 후에 발생할 수 있는 문제들에 대한 우려들은 물론 수긍할 일이지만, 한편으로는 그 우려가 너무 크게 앞서간다는 생각도 듭니다. 제가 알기로는 상암CGV에서 맥주를 판지도 꽤 되었고, 그로 인한 문제점이 미미하니 확대실시하겠지요. 뭐, 수익성 증대를 위한 요인이 우선이긴 할테지만요.

또한, 제가 이런말 할 자격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영화팬이자 영화관에서 영화보기를 무척이나 좋아하는 사람로서 왜 영화관은 안되는지 납득이 불가능하네요. 제가 영화 자체를 엔터테인먼트로, 영화관을 그러한 공간으로 더 받아들이고 있어서기도 하겠지만, 축구장/야구장은 되고 극장은 안된다는 것은 좀 이해가 안되네요. 그리고 그것이 관람분위기에 그토록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지도 의문이구요.(기자가 맥주 파는 상암CGV에서 며칠간 지켜보고 문제점을 발견했다면야 모르겠지만...) 뭐, 저란 녀석이 워낙 편협하고 좁은 시선을 가지고 있어서기도 하구요.

상암CGV에서 맥주 판다는 소식 들었을 때 참 부러웠는데, 자주 가는 용산CGV에서 심야에 맥주 한잔 마시며 영화 볼 날이 어서 오기를 바라봅니다.

P.S 기사에 보면 '대기업이 국민 여가생활 편의 제공에 노력해야 함에도' 라는데, 그걸 사용하는 사람이 문제지 이게 문젤까요. 맥주 500cc 두 잔 보다는 차라리, 개념없이 영화 상영 중 핸드폰으로 통화/문자/시간보기/옆사람과 영화에 대한 토론(?)의 장 열기/꼿꼿이 90도로 앉아 스크린 가리기가 한 사람의 여가생활을 즐기는데 더 큰 방해가 되네요. 그거에 대한 기사를 좀 써봐요.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TAG. , ,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Arti [2008.04.16 2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극장내 모든 음료 외 음식물 반입을 차단했으면 좋겠습니다.
    팝콘 부스럭 거리는 소리도 드럽게 신경 쓰입니다.(CGV에서 그랬음)
    CGV에서 맥주는 팔든지 말든지...근데 500cc 두잔은 좀 많은듯....
    첨부터 두잔 사가지고 들어가야 되요.....아니면 한잔 다 마시면 중간에 나와서 사야 되요...
    야구장 처럼 맥주통 들고 영화관 안을 활보하진 않을 테니......

    • BlogIcon Stephan [2008.04.16 2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신경쓰이긴 하지만, 저는 먹는 걸로 인한 소음은 정도가 지나치지만 않으면 그다지 거슬려하지 않는 편입니다^^ 아, 씨네큐브 경우에는 음식물 반입 금지로 알고 있습니다. 종종 가기는 하는데, 그런 이미지 때문에 살짝 부담스러운 감도 있어요;

  2. BlogIcon LIVey [2008.04.16 2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그런가요(처음접했다는;;;)
    시원한 맥주에 재밌는 영화라+_+ 좋은데요;;; 그러면 안주는 팝콘인가요!?

  3. BlogIcon 코바토 [2008.04.16 2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식 먹는건 좋은데 제발 흘리거나 쩝쩝대지 않으면 좋겠습니다.
    정말 그런 사람 보면 짜증나요.

  4. BlogIcon 주드 [2008.04.17 08: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영화보면서 맥주 마시는걸 좋아하지만 우려가 되는것도 사실입니다.
    맥주마시는 소리하며 냄새가 왠지 방해될것만 같아서요.
    개인적으론 극장에선 영화만 봤음 좋겠어요;

    • BlogIcon Stephan [2008.04.17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구를 취하는 사람들이 어떻게 행동하냐가 문제지, 도구자체는 문제가 없는 것 같아요. 맥주 냄새나 마시는 소리보다는 차라리 팝콘,오징어,나초 먹는 소리/냄새가 더 크고 독하기도 하구요.

      부정적인 의견들을 보면, 우리가 인식하는 우리사회의 공공장소에서의 질서/시민의식이 어느 정도인지 볼수 있어서 참 안타깝습니다.

      어찌됐든 요즘 CGV하는 짓거리 별로 맘에 안드는데-_-a 이번만은 지지하고프네요.

  5. BlogIcon 산다는건 [2008.04.17 2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는 것에 대한 것은 불만이 없는데 너무 시끄럽게 먹어서 문제죠. 맥주라...개인적으로 찬성! 왜냐하면 캔 맥주도 몰래 들고 들어가는데...;;;

  6. BlogIcon 영경 [2008.04.18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맥주는 먹는 건 찬성해요.
    과하게 먹지만 않는다면 영화보는데 즐거움이 배가 되지 않을까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