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스트리트 킹 (Street Kings, 2008)

[Movie/Review]

스트리트 킹
키아누 리브스의 신작, "스트리트 킹"을 보면서 계속 떠올랐던 인물이 있었는데, 영화의 연출을 맡은 데이빗 에이어 입니다. 더 정확히 말하면 그가 각본을 맡았던 안톤 후쿠아 감독의 영화 "트레이닝 데이"입니다. 영화 시작할 때, 나오는 붉은 태양과 잠자리에서 일어나는 두 주인공의 모습의 유사함, "스트리트 킹"에서의 완더(포레스트 휘테커 분)와 톰 러들러(키아누 리브스 분)의 관계의 경우 "트레이닝 데이"에서 제이크(에단 호크 분)가 알론조 반장(덴젤 워싱턴 분)의 팀 일원이 되기로 했다면 후에 이렇게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게 하는 모습입니다. 물론, 경찰 내부의 문제를 다룬 것도요. 선악의 경계점이 모호한 인물이 되어버린 톰. 범죄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한 이 만이 할 수 있는 현장 조작("트레이닝 데이"에서도 이와 같은 모습이 나옵니다.) 등을 통해 그는 무법자가 되어 LA의 치안을 지킵니다. 그러넌 어느 날, 톰은 한때는 동료였던 워싱턴의 죽음으로 인해 큰 생각의 변화를 겪고 워싱턴을 죽인 범인들의 뒤를 쫓다 그 배후에 있는 경찰의 부패와 음모를 알아나가게 됩니다.

'경찰 내부와 부패와 음모'를 다루는 이야기 자체가 그다진 새로운 것도 아니긴 하지만, 이 영화는 그것보다 더 큰 문제점을 안고 있습니다. 포레스트 휘테커가 연기한 완더 역 이외에는 극중의 캐릭터 성이 그다지 크게 드러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다른 인물도 아니고, 극의 중심에 있는 톰 러들러까지 그러하니 문제는 더 심각해집니다. 완더의 팀 내에서 확고한 위치를 차지하며 자신의 행동이 필요악이라는 것을 인지하고 있는(혹은 이미 그에 무감각해진) 톰이 동료 워싱턴(이라고 하지만, 이제는 거의 원수나 다름없는)의 죽음에 그토록 집착하며, 결국은 수사과정에서 인식의 변화를 통해 선으로 굳어지는 그의 모습은 충분한 개연성을 부여받지 못합니다. 이러한 것은 결국 극의 몰입을 방해케 하는 더 큰 문제를 불러일으킵니다.

그렇다면, 이 영화가 이런 문제를 상쇄시킬 다른 것을 가지고 있을까요? 이런 종류의 영화에서 볼 수 있는 액션신 말입니다. 한마디로 하면, 아니오 입니다. 총소리는 인상적이었지만, 일련의 액션 장면들은 극의 전개의 문제점을 덮을 만큼의 인상은 심어주지 못합니다. 오히려 액션 장면도 많이 부족한 편이구요.

결국 이렇게 되면서 "스트리트 킹"은 잘 빠진 범죄 스릴러의 미덕을 보여주지도 못하고, 그렇다고 화끈한 액션신도 보여주지 못하는 상당히 어정쩡한 포지션의 영화가 되어 버리고 말았습니다. 뭐랄까, 때때로는 모 아니면 도가 필요 때도 있어 보입니다.

P.S1 "트레이닝 데이"에서는 '괜찮아요.' 'Are you 경찰?'(-_-) 이라는 한국말이 나오더니, 이번에는 우리들이 너무나 좋아하는 '식빵'이 나와서 흥미(?)롭더군요.

P.S2 키아누 리브스의 입국 당시를 다룬 기사를 보면서 느낀 점. 결국 기자들은 지네 입맛에 안 맞쳐주면 속 좁게 보복성 기사들만 써댄다는 거. 이런거죠 뭐, 어쭈, 지가 헐리우드 스타라지만 로마에서는 로마법을 따르는 건데, 감히 우릴 무시하고 그냥 가? 그래 한번 보자. 라는. 상황을 보자면 과잉 보호를 일삼은 대행사 폭스를 탓해야지, 배우는 왜 물어뜯는지. 이러니 우리나라 연예부 기자들이 단체로 매도당하는 거지요.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아오시마 [2008.04.20 14: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입국에 따른 자세한 모르지만 솔직히 우리나라 기자 분들은 개념과 제대로 된 기사 잊어버린 지 한참됐죠...
    연예부 뿐만 아니라요

  2. BlogIcon 배트맨 [2008.04.21 0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친구를 만났는데 <스트리트 킹> 재미있냐고 물어보더군요. 다른 영화 보라고 했습니다. -_-a
    말씀하신 것처럼 저도 키아누 리브스가 동료의 죽음으로 인하여 바뀌어지는 모습에 몰입이 전혀 안되더군요.
    아무리 팝콘 영화라지만 영화를 이렇게 쉽게 만들어도 되는건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요.

    반전을 위해서 캐릭터들은 의도적으로 베일속에 다 가려놓고, 오락성도 없으니 도대체 관객들보고 뭘 보라고 하는 영화인지.. -_- 4월의 마지막 주자 <아이언 맨>에 기대를 걸어봅니다.

    • BlogIcon Stephan [2008.04.21 0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성룡,이연걸의 "포비든 킹덤"이 북미 박스오피스 1위를 했던데, 살짝 기대를 걸어보고^^, 거의 모든 기대는 역시 "아이언맨"에 해봅니다+_+

    • BlogIcon 배트맨 [2008.04.21 2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4월의 유일한 기대작인 <아이언 맨>에 올인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
      <포비든 킹덤>은 이상하게 끌리지가 않네요. 이번주 개봉 라인업도 참 암담합니다. T.T

  3. supa [2008.04.21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주말에 스트리트킹 봤는데 차라리 버킷리스트를 볼껄 그랬네여 ㅡㅡ;;
    저도 역시 포비든 킹덤이 팝콘 영화에 바라는 "팝콘"정도만 해주면 좋겠고, 역시 4월30일을 기다려봅니다.
    아, 시사회도 몇개 신청해 놓긴 했지만여 ㅎㅎ

    • BlogIcon Stephan [2008.04.21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인적으로는 "버킷리스트"나 이 작품이나 둘다 만족스럽지가 않았네요^^
      이제는 시사회 갈 일도 별로 없을 것 같아요. 본격적으로 좋은 극장에서 스윗스팟 사수해가며 볼 영화들이 줄줄이 개봉을 앞두고 있는지라^^

  4. BlogIcon 산다는건 [2008.04.21 1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부분 비추이군요. 저도 봤습니다만 이건 트레이닝 데이+LA컨피덴셜+네고시에이터의 짬뽕버전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5. BlogIcon w0rm9 [2008.04.21 1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혀 새로울 것 없는 식상함의 연속이였죠. 글 잘보고 갑니다^^
    트랙백 감사합니다. 맞트랙백 날릴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