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픽사 스토리 (The Pixar Story, 2007)

[Movie/Review]
픽사 스토리
저는 3D 애니메이션을 정말 좋아합니다. 그 중에서도 단연코 픽사가 만들어내는 영화를 가장 사랑하지요. 그 이유에는 자세히 알지는 못하는 기술적인 이유도 있겠습니다만,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역시나 픽사가 만들어낸 이야기, 스토리텔링 능력, 그리고 그 안의 캐릭터들일 것입니다. 그들은 그런 능력을 바탕으로 현재 영화계에서 가장 창조적이며 재능있는 제작사 중 하나로 위치하고 있습니다.

다큐멘터리 영화 "픽사 스토리"는 제목 그대로 3D 애니메이션 업계에 선두를 놓치지 않고 있는 픽사에 대한 이야기로, 에드 캐트멀과 존 라세터, 그리고 스티브 잡스 등의 꿈과 열정으로 시작된 픽사의 과거와 현재를 조명하고 있습니다.

"픽사 스토리"는 3D 애니메이션이라는 새로운 세계를 개척해나가는 픽사의 실패담과 위기, 그리고 성공을 그려냅니다. 그 과정에서 그들의 끝없는 노력까지도요. 픽사와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만, 그 중에서 크게 부각되는 것은 픽사의 수장인 존 라세터입니다. 디즈니에 관한 책을 통해서 '와우~ 만화를 그려서 돈을 벌 수 있구나' 라는 것을 알게 된 후, 애니메이터가 되기로 결정했다는 그는 칼 아츠-디즈니 입사 코스를 밟아나갑니다만, 디즈니는 그의 꿈을 감당할 수 있는 그릇이 아니었습니다. 그는 컴퓨터를 이용한 3D 애니메이션의 가능성을 보았고, 그것을 믿었습니다. 그리고는 후에 에드 캐트멀과 스티브 잡스라는 훌륭한 투자자를 만남으로 인해 자신이 믿었던 그 가능성이 맺은 열매를 손 안 가득 쥐게 됩니다.

한때 디즈니를 동경해 디즈니랜드의 한 놀이기구 운전 아르바이트도 했던 존 라세터가 시간이 흘러 자신의 회사에서 만든 캐릭터들을 이용해 만들어진 디즈니랜드의 이곳저곳을 보고, 과거 자신이 운전했던 놀이기구를 다시 운전해 보는 모습은 말 그대로 감동입니다. 꿈과 희망, 용기, 노력...이것이 바로 지금의 픽사가 있게 한 원동력이지요. 그리고 존 라세터는 픽사의 영화에 대해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우리는 우리가 보고 싶은 이야기를 애니메이션으로 만듭니다.' 어쩌면 이게 바로 많은 이들이 픽사의 영화에 열광케 하는 이유가 아닐까요?

P.S 이번에 열린 SICAF2008에서 딱 이 작품 하나만 봤네요...
P.S2 자막에 오타가 많아서 좀 거슬렸던;;
P.S3 DVD 출시해주세요~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미뇽이 [2008.05.25 1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것도 있었어요?! 이건 어떤건가여? 다큐멘터리 같은거겠죠?
    왠지 보고 싶네요

  2. BlogIcon Zoony [2008.05.27 2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한민국이란 나라에선 애니메이션으로 성공하기엔 힘든 여건이라... 끽해봤자 하청.. ㅠ_ㅠ....
    원더풀 데이즈 같은 규모의 애니는 다시 나오기 힘들려나요.... 3D 보단 2D 애니를 좋아해서 말입니다..

    • BlogIcon Stephan [2008.05.28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알기로는 "원더풀데이즈" 감독분이 새로운 작품을 만드시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솔직히 "원더풀데이즈"는 영화의 이야기가 좀;;;

  3. BlogIcon Zoony [2008.05.28 0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는 원데를 보면서 스토리텔링은 일단 재껴놓고 얼마나 작화 및 관련 영상 기법이 발전했고(쥐뿔도 모르지만요 -_-) 작붕이 적은지만 뚫어지게 봤던터라 그런대로 만족하며 봤었습니다;; 이야기 전개 방식이나 구조는 원더키디 보다도 못해서리..ㅋㅋㅋㅋㅋ 이렇게 겉으로는 웃지만 사실 속으로는 슬픕니다.. ㅠ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