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스터 빅, 르네 젤위거와 호흡을 맞추다

[Movie/News]
크리스 노스르네 젤위거

우리에게는 "섹스 앤 더 시티"의 미스터 빅으로 친숙한 배우, 크리스 노스가 르네 젤위거와 호흡을 맞추게 되었습니다.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크리스 노스는 르네 젤위거가 주연을 맡은 영화, "마이 원 앤 온리"(My One and Only)에 캐스팅 되었습니다. 영화는 배우 조지 해밀턴의 어린시절의 이야기에 기반한 영화로 "윔블던", "파이어월"의 리처드 론크레인이 연출을 맡았습니다.

"마이 앤 온리"는 1950년대를 배경으로 앤 데브루(르네 젤위거 분)라는 매혹적이 여인이 자신과 자신의 아들의 팔자를 고쳐줄 돈 많은 남자를 찾아 이 도시 저 도시를 여행하는 이야기를 그린 코메디 장르의 영화입니다. 크리스 노스는 그 조건에 딱 맞아 보이는 퇴역 군의관 역을 맡았습니다.

영화는 다음 달부터 촬영에 들어가 2009년 개봉할 예정입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