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아임 낫 데어 (I'm Not There, 2007)

[Movie/Review]
아임 낫 데어
리뷰라고 제목을 적어놓긴 했지만, 사실 리뷰는 아닙니다. 그냥 일종의 주절거림이라고 해야겠네요. 이유는 아래를 보시면 아실 수 있습니다.

영화 "아임 낫 데어"는 다들 아시겠지만, 밥 딜런에 대한 영화입니다. 사실 전 밥 딜런에 대해 잘 모릅니다. 'Like A Rolling Stone', 'Knocking On Heavens Door ' 같은 몇몇 유명곡들만 아는 수준이죠. 그럼에도 영화를 보러 갔던 것은 감독도 그렇지만, 일단 배우들이 컸습니다. 케이트 블란쳇, 이제는 고인이 된 히스 레저, 크리스챤 베일, 리차드 기어 등등...

결과적으로 이 영화는 개인적으로 참 어렵게 느껴졌습니다. 어떤 인물의 전기 영화가 그 인물에 대해 모르면 기본적으로, 그리고 당연히 받아들이기가 어렵긴 하지만, "아임 낫 데어"는 특히나 그렇더군요. 제목에서도 알 수 있겠지만, 이 영화가 밥 딜런을 그리는 모습은 밥 딜런을 정의내린다던가 하는 성격이 아닙니다. "바람만이 아는 대답"이라는 자서전을 조금 읽었었는데, 그가 말했던 거짓말을 그대로 그려놓는다는가 하는 점에서 그에 대한 진실을 이야기하는 내용도 아니구요. 영화는 6명의 배우들이 연기하는 밥 딜런의 다양한 이미지의 단편들을 교차해나가고 엮어나가며 전개합니다. 그렇다고 그 각각의 이미지를 하나로 모으려고는 당연히 하지 않구요.

결국 '나는 거기 없다'. 그럼 어디에 있는가?라는 질문의 대답은 그저 '바람 속에 답이 있다네' 라고 정의내릴 수 있겠습니다만, 밥 딜런을 잘 모르는 사람에게는 이것은 답임에도 답이 아닌, 또 다른 어려운 난제입니다. 아니 잠깐, 애초부터 답을 내리지 않는 영화이기도 하니, 이건 모순이군요.

뭐, 이렇게 "아임 낫 데어"는 올해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개인적인 평가 보류 영화가 되었습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산다는건 [2008.05.30 1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관심을 가졌던 영화였는데 그 정도로 어렵다라....이거 dvd를 사 놓고 몇 번을 봐야하는 걸까요..

  2. BlogIcon 아쉬타카 [2008.05.30 1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나중에야 정보 수집하면서 알게 된 사실도 많았습니다.
    확실히 밥 딜런에 대한 정보의 정도차이가 감상에 많은 영향을 끼치는 영화라 생각되네요.

    나중에 dvd가 나온다면 코멘터리를 꼭 들어보고 싶네요.

  3. BlogIcon 네이밍 [2008.05.30 2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 싶어도 개봉관이 없어서 못보는 사람에게는 이 리뷰도 부러울 수밖에 없어요ㅜ.ㅜ

  4. BlogIcon giantroot [2008.06.02 1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콜세지 옹이 만든 [노 디렉션 홈] 보시고 다시 도전해보세요^^ 저도 [노 디렉션 홈] 보고 보러갈 생각입니다.

    • BlogIcon Stephan [2008.06.02 1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여도 요원하고, 판매점도 품절(...에다가 절판이겠죠; 국내 DVD 시장상황상..)이 대부분 인듯해서..아마 여기까지로 만족할듯 싶어요^^;;

  5. BlogIcon 신어지 [2008.06.09 0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 딜런에 대해 잘 모르는 건 마찬가지였지만 제 경우는 다행히 꽤 볼만했던 데다가
    이런저런 개인 사정이 엮여서 나름 감명 깊은 구석도 있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