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핸콕 (Hancock, 2008)

[Movie/Review]
핸콕
알콜중독에 성격은 다혈질로 걸핏하면 욱하고, 자기 멋대로인지라 남에게 피해 끼치기가 다반사인 슈퍼히어로가 바로 영화 "핸콕"의 주인공 핸콕입니다. 어쨋든 그는 슈퍼히어로로서 위기에 처한 상황에 짠하고 등장하거나 악당들을 상대하기는 하는데, 위에 이유로 결과는 썩 좋지 않습니다. 영화의 초반은 이런 핸콕의 모습을 비춥니다. 그간의 슈퍼히어로물들과는 달리 대중들에게 야유받고("스파이더맨"에서는 데일리 뷰글에서 선정적인 악의적 기사를 쓰기도 하고, "배트맨"에서도 영웅인가 악당인가 하는 신문기사가 언급되긴 합니다만, 어쨋든 그들은 인정받는 슈퍼히어로들이고) 그에 또 욱하여 더 삐뚤어지는 핸콕의 모습은 흥미로움을 자아냅니다. 하지만, 영화는 그런 흥미로움을 영화 전반적인 재미로 승화시키지 못합니다. 핸콕의 사회적 재활을 위해 노력하는 PR 전무가 레이. 그의 노력을 그리는 과정의 모습은 지나치게 루즈한데, 핸콕의 심리적 변화를 그다지 효과적으로 표현해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또한 이어진 개과천선 모드의 핸콕의 모습은 초반의 흥미를 불러일으키던 모습과 정반대의 모습인지라 그 매력을 반감시킵니다. 그것을 만회하기 위해서인지 핸콕이 묘한 관심을 보이던 레이의 아내 메리의 정체가 이외의 방향으로 흘러가는데 그때까지의 이야기도 썩 좋은 편은 아니었지만, 이후부터 영화는 스스로 허물어져내립니다.

여름 블록버스터에게 사람들이 기대하는 것이 탄탄한 이야기 구조가 아니라 볼거리 혹은 액션이라고 생각해봤을 때도 이 영화는 그 기준에 부합하지 못합니다. 기타 슈퍼히어로물이나 액션영화의 차별점을 크게 느낄 수 없는 액션 연출에, 가장 큰 액션장면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은 클라이막스 아닌 부분에서 펼쳐지면서 영화의 이야기와 동떨어진 느낌을 강하게 느끼게 합니다. 영화 내용상 클라이막스에서의 액션도 마뜩찮은건 마찬가지이고 말입니다.

이렇다보니 영화 보는 내내 이 영화는 '슈퍼히어로물이란 겉옷을 입은 흑백차별에 대한 우화가 아닌건지.'하는 생각마저 들게 합니다. 어쩌면 차라리 이 쪽이 더 설득력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이 영화에서는 종종 기존 슈퍼히어로물에 대해 언급하며 살짝 비꼬기기도 하면서 웃음을 선사합니다. 다른 슈퍼히어로들을 떠올리게 하는 코믹스 표지를 보고 '호모'라고 표현하는 핸콕이나, 핸콕의 정체에 대해 '우주에서 왔다던지, 군실험을 당했다던지'하며 추측하는 레이가 그러한데, 이 것이 결국 이 영화의 한계를 나타내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족보 없는 듣보잡 슈퍼히어로의 몸부림이랄까요. 수많은 기존 슈퍼히어로들 사이에서 자신을 드높이고 싶었더라면, 어느 쪽이든 강한 모습을 보였어야 합니다. 이야기든 액션이든. 다른 슈퍼히어로들과의 큰 차이점도, 나은 모습도 보이지 못하면 그저 외면당할 뿐입니다. 족보 있는 슈퍼히어로들이 어느때 못지 않은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는 지금이니까 말입니다. 윌 스미스란 배우에 대한 기대치를 제하더라도 이 영화는 실패작입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하핫 [2008.07.02 2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고편만 봐도 내용이 뻔해보이더니 재미도 별로인가 보네요.
    윌 스미스도 실패작을 선택할때가 있는...

  2. 블리트 [2008.07.02 2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슬 올 해 헐리웃 블럭버스터들도 성패가 갈리기 시작하네요. 아이언맨의 대박. 스피드 레이서의 완패. 존스의 금의환향. 헐크의 기본빵. 윈티드의 틈새시장 성공. 핸콕은 윌스미스 때문에 밑지는 장사는 안할 것 같고, 남은게 적벽이랑 다크나이트 헬보이2 정돈가요?
    다크나이트 과연 피날레를 화려하게 장식할지?

  3. 블리트 [2008.07.02 2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그정돈가요? 그렇게 말씀하시니까 더궁금하네요.ㅋㅋ 원래 별로 기대안되는 작품이었는데. 왠지 예고편이 다일것 같은 느낌이더라구요.ㅋㅋ

  4. supa [2008.07.03 0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방금 보고 왔는데.. 뭐 좀 그러네여ㅎㅎ 스미스가 이제 그냥 블락버스터는 좀 질렸나봐여? ㅎㅎ

  5. 비트손 [2008.07.03 0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를 비롯해 6명이 보러 갔었는데 그중에 5명(저포함)은 괜찮다고 하더군요. 완전 기대를 안하고 갔었거든요. :)

  6. BlogIcon ㅇㄷㅇ [2008.07.03 0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오늘 보고 왔는데 조금 안타까운 영화더군요.. 스토리가 좀 안드로메다로 가버리고.. ㄷㄷㄷ 원티드 랑 비슷한급의 영화인것 같아요.

  7. BlogIcon 주드 [2008.07.03 08: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윌스미스는 '나는 전설이다' 부터 계속 안타깝네요. 쩝;

  8. 질풍노도 [2008.07.03 1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전설이다에서 연기력은 죽여줬는데 말이죠.. 마네킹에 대고 우는 장면에선 순간 울컥. 근데 영화들이 받쳐주질 못하네요 =_=;

  9. BlogIcon 산다는건 [2008.07.03 1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도 상반된 입장이 나오는군요. 역시 직접 보고 판단해야 할 듯...

  10. BlogIcon 영경 [2008.07.03 2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도 <나는 전설이다>처럼 후반에 뭔가 이상하달까요 ㅋㅋ
    개인적으로 윌스미스의 외로움에 찬 연기는 정말 저도 눈물을 글썽이게 만들어놨었는데 ㅋ
    이 영화도 조금 아쉽기도 했어요.

  11. 맹구 [2008.07.04 0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예상한 대로의 느낌은 적중...

  12. BlogIcon 행인 [2008.07.05 15: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전설이다 는 감독이 의도한대로의 엔딩으로 갔거나 소설에 조금이라도 더 접근을 했으면 좋지 않았나 하는 아쉬움이 있었죠 ^^:;

    혹시 모르시는 분이 있을까봐 얘기해 드리는데

    감독이 의도한 엔딩은 마지막에 리더 좀비가 자기 마누라 데려가고, 셋이 차타고 떠돌아다니면서 '우린 살아간다' 이런식의 인상을 남기며 끝납니다.

    갠적으로 그게 더 낫더군요.

  13. BlogIcon 케노비 [2008.07.05 1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같은 경우는 영화 내에서 좋은 부분이 있고 정말 경기를 일으킬만큼 싫은 부분이 있어서,

    그저 그런 영화였습니다 ㅎㅎㅎ

  14. xzXVv [2008.07.06 15: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전설이다를비롯해서 상업영화치곤 액션씬이 많이부족했죠..

    • BlogIcon Stephan [2008.07.07 0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는 전설이다"는 오히려 액션신이 더 많은 후반부때문에 영화가 실망스러운 경우였습니다. 초중반까지는 정말 좋았거든요.

  15. BlogIcon 바구미 [2008.07.07 0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전 이후의 분량엔 도저히 예고편에 넣을 수 있는 장면이 하나도 없었다는게, 배신감이나 실망감의 원인인 것 같더군요.

  16. BlogIcon 배트맨 [2008.07.07 0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재미있게 보고 왔습니다. 전반부터 이 영화는 슈퍼 히어로 영화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감독도 슈퍼 히어로 영화로 기획한 것은 아닌 것 같다라는 생각이 드네요. 자세한 이야기는 트랙백으로 대신합니다. ^^*

    • BlogIcon Stephan [2008.07.07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래의 기획은 R등급 슈퍼히어로 이야기였으나, 스튜디오의 압박으로 고치다보니, 허전함이 많이 드는 이야기가 나온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