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놈놈놈" 사운드 믹싱 이상-_-

[잡동사니]
이런...

씨너스 이수의 관계자분이 올리신 글입니다.

------------

<놈놈놈> 디지털과 필름의 상태를 테스트 해 보니
초반 40여분의 사운드 믹싱이 조금은 잘못 된 듯 싶습니다.
디지털의 경우가 좀 더 심하게 느껴지는 데 대사가 너무 작게 느껴진답니다.
저희 극장에 들어온 필름과 디지털의 문제가 아니라 몇 극장들의 영사실과 통화해 보니 다 들 같은 대답을 하더군요.
이 점 이해해 주시고 영화를 관람하여 주시길 바랍니다.
또다시 내일부터 <놈놈놈>의 글로 시끄러워(?) 질 것 같아 미리 알려 드립니다.
괴물에서와 같은 느낌이던데...음...
하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좋아지는데
<클로버필드>의 저역을 능가하는 소릴 재현하는 듯 하답니다.

DP 회원님들 필름의 소스로 인해 생기는 문제점에 대해선 너무 극장측에 뭐라고
하지 말아 주십시오. 저희도 알고 있는 문제이지만 해결을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기에 영화관 운영팀에선 영사실에만 무어라 한답니다. 테스트 시연 후 상영 도중(초반 40분정도) 센터스피커의 볼륨을 조절 할까 하다가 전체적인 발란스가 흐트러 질 것 같고 그 시간이 지날 경우 센터가 과할 것 같아 셋팅은 건들이지 않고 상영할 것이니 이점 양지 하시고 <놈놈놈>을 즐겁게 관람해 주시기 바랍니다.

부탁드립니다.

------------

영화가 2시간인데, 초반 40분의 사운드 믹싱이 이상하게 된것 같다네요. 필름 및 소스 자체가 문제라는군요. 거기다가 당연히 디지털로 예매해놨는데, 디지털에서 더 심하다니...

그나마 후반으로 갈수록 좋아진다고 하니 그나마 그것을 위안으로 삼아야할 것 같습니다. "클로버필드"까지 언급될 정도면+_+ 그래도 사운드를 기대하며 역시나 당연히 씨너스 이수5관에다가 예매했는데, 소스 문제라는 암초가... 저번 글에서 한국영화 중 기본적인 대사조차 안들리는 경우가 있다고 했었는데, "놈놈놈"에서 이런 문제가 발생했군요.(대사가 안들릴 정도의 상태는 아니라고 합니다.) 아흑... 초반 40분에는 이렇다는걸 보실 분들은 미리 감안하시길 바랍니다. (전 내일 조조로...)

추가. 어라? 이 글이 왜 다음블로거뉴스 베스트에-_-...
조조로 조금 전에 씨너스 이수5관에서 보고 왔습니다. 위에처럼 말씀하시길래, 우려를 했었는데 사실 그렇게 심각하게 신경쓰인다거나 하지는 않더군요. 적어도 후반부의 액션씬에서의 사운드는 무척 인상적이었습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Deceiver [2008.07.16 2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처 롯데시네마에서 대충 볼까 했는데 사운드가 그리 대단하다니...
    스테판님 리뷰 보고 관람을 결정해야겠군요 ^^

  2. -0- [2008.07.17 1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렇군요-_- 어쩐지;; 어제 인천 cgv 10관 젤 큰데서 봤는데 소리가 꽉 막힌듯해서 응?? 왜이러지 했거든요
    가면 갈수록 괜찮아지는것도 맞는거 같구요..~

  3. BlogIcon 에스피자 [2008.07.17 1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관계자는 저런 글을 공개로 했나봐요? 아니면 일부러?

    • BlogIcon Stephan [2008.07.17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야제 상영 직후에 관객에게서 항의가 들어왔답니다. 필름 및 소스 자체의 문제이니 알리는 것이 어쩌면 당연할테지요. 극장 시스템의 문제가 아니니.

  4. 아스바 [2008.07.18 1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를 보고 남는건..
    먼지, 달리는 말, 총소리.. 끝...
    대사는 중간중간 먹어버리는지 알아듣기 힘들고..
    특히나 저역대의 이병헌이나 정우성 대사는 GG...
    실망만 가득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