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임스 프랑코, 시인 앨런 긴즈버그로 변신

[Movie/News]
제임스 프랑코젊은 시절의 앨런 긴즈버그

우리에게는 "스파이더맨"의 해리 오스본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 제임스 프랑코가 유명한 시인 앨런 긴즈버그로 분합니다.

제임스 프랑코는 MTV 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Howl"(울부짖음)이라는 영화에서 앨런 긴즈버그 역을 맡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Howl"은 앨런 긴즈버그의 유명한 시입니다.

제임스 프랑코는 두차례나 오스카를 수상한 다큐멘터리 감독 롭 엡스타인이 이 영화의 연출을 맡을 것이며, 자신은 앨런 긴즈버그가 살이 찌고, 대머리가 되기 전인 젊은 시절을 연기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Howl"을 물론 읽었으며 고등학교 때 비트문화에 빠져든 후, 현재도 여전히 그렇다고 언급했습니다.

앨런 긴즈버그는 비트문학을 대표하는 미국의 유명 시인으로, 가장 최근에는 영화 "아임 낫 데어"에서도 그의 모습을 잠깐 그렸었습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질풍노도 [2008.07.28 1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이 배우도 요즘 틀에 박힌 이미지를 벗어나려고 노력하는것 같더군요. 세스로건과 같이 출연하는 코믹영화도 찍고..

  2. wolfpax [2008.07.28 15: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임 낫 데어에서 데이빗 크로스가 앨런 긴즈버그 역을 맡으며
    엄청난 싱크률을 보여줬었는데 제임스 프랑코도 기대됩니다
    과연 어떤 모습을 보여줄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