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원스 (Once, 2006)

[Movie/Review]
각종 영화제에서의 수상과 평단/관객의 호평을 받고 있는 영화 "원스"를 보고 왔습니다. 평이 좋고, 그에 따라 관객이 많이 찾아서인지, 상암CGV나 강변CGV 같은 인디관이 따로 있지 않은 용산CGV에서도 비록 한관에서 교차 상영이긴 하지만 많은 회차를 확보하고 상영 중입니다.

"원스"는 보통 뮤지컬 영화라고들 하는데, 우리가 접해왔던 "시카고"나 "드림걸즈"와는 그 맥이 다른 영화입니다. 기존 헐리우드의 뮤지컬 영화들은 대사에 음을 붙여 노래하는 방식이었다면, "원스"에서는 노래, 그 자체가 그들의 이야기이고, 영화의 이야기입니다. 그래서인지 그 노래가 주는 감동이 극대화됩니다. 이토록 영화와 노래가 잘 어울리는 영화를 본 것도 오랜만일 정도로요. 영화라는 많은 복합적 요소가 혼합된 예술에서 그 중 노래가 얼마나 큰 감동을 줄 수 있는지를 이 영화는 보여줍니다.

원스
이 영화는 단 15만달러의 제작비, 3대의 디지털 캠코더로 촬영된 영화입니다. 저예산 인디영화이기에 영화의 화질은 좋지 않지만, 이 영화에서 그러한 점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노래에 빠져들다보면, 영화에 빠져들다보면 그러한 것은 더 이상 신경 쓰이지 않게되기 때문입니다. 정말 간만에, 푹 빠져 볼 수 있는 영화였던 것 같습니다.

영화의 엔딩에 있어서는 보는 이들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수가 있겠습니다만, 저는 만족한 편이었습니다.  남자 주인공도, 그리고 관객도 알지 못한 그녀의 대답, "밀루유 떼베"에서 느껴지는 그녀와의 사이에서의 어떠한 벽이 그러한 결말에 수긍하도록 합니다.  

또한, 영화의 엔딩 크레딧을 보시면 남자주인공과 여자 주인공 배역이 그(Guy)와 Girl(그녀)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너무나 자연스럽고 편안하게 다가오는 그들의 모습에 가장 알맞는 배역명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이번 주말이 가고, 다음주 신작 영화들이 개봉해도, "원스"가 계속 극장에 걸려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그렇기에, 혹시라도 이 영화 보기를 망설이고 계시다거나, 이번 주말에 어떤 영화를 볼까, 고민하시는 분이 계시다면, 어서 빨리 "원스"를 예매하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영화를 보고난 후 영화 OST를 주문하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저는 지금 OST의 1번 트랙, 'Falling Slowly'를 듣고 있습니다.

원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TAG. ,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smirea [2007.10.25 2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늦은 리뷰인데요, 트랙백 걸었어요.^^

    그런데 스테판님의 닉네임은 수면의 과학의 스테판 이신가요? 궁금하네요^^

  2. BlogIcon 강희누나 [2007.10.28 1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었지만 트랙백 걸고 갑니다.
    Once...가을이 시작될 무렵에 만났었는데...
    참 좋았습니다.
    영화 끝나자 마자 달려가 OST를 구입했던 기억이 나네요.

  3. BlogIcon 섬연라라 [2007.11.21 0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머라는겨..욕인가?
    웃다가 갑니다. ^^

  4. rainyday0730 [2007.11.29 06: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봤습니다^^ 재밌더군요. 엔딩부분이라.. 제목과 딱 어울리는것 같네요ㅎ
    가슴에 와 닿았던 엔딩.

  5. BlogIcon 페니웨이™ [2007.12.08 1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스샷 참 멋지구리하게 처리하셨네요 ^^

    근데, 저거 스포일러 아닌가요? ^^;;;

  6. BlogIcon 제노모프 [2007.12.16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엔딩이 참 좋더라구요. 오히려 두 사람이 맺어지는 결말로 끝냈더라면 이렇게 가슴에 남지는 않았을 것 같습니다. 커플이 되기 시작하면 뭐 헤어지는 것 밖에 더 남겠습니까.^^ 잠깐의 설렘을 가지고 각자의 삶을 살아가는 소박한 엔딩이 참 좋네요.

  7. BlogIcon 오만과 편견 [2008.02.23 1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 걸고 갈께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