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디워"에 대한 외국인의 리뷰

[Movie/Trivia]

원글은 8/5일에 올렸으나, 블로그 설정 중에 날아가는 바람에 재 포스팅합니다.

에인트잇쿨 싸이트에 디워의 리뷰가 올라왔네요.
약간의 번역도 한번 해봅니다;;

원문

Hi Harry,

I`m one of regular visitors of your site. I did not see any news about this movie yet on the site.

Can you please try to find some things out?

Here is the trailer.

I don’t know what to think of this... effects look really good.

Nermin

이렇게 D-war에 대한 관심을 표명하자, 그 답으로 리뷰를 썼네요..


A while ago, you kids posted a link to the trailer sounding all excited and stuff about d-war.

I saw it this afternoon in a Korean theater and barring about ten minutes of the movie which was in Korean, I understood a substantial amount of it. The movie was... different.

D-War starts out with a voice over explaining the whole logistics of of the prophesy works. Every 500 years a person is born with the mark of the dragon. She (it's always a she in these things) is destined to either contribute to the destruction of the world or be its savior depending on who finds her first -- good or evil. This was 500 years ago in Korea. The story takes place in L.A. -- for some reason, Koreans are reincarnated as L.A. residents. The main protagonist is a reporter for a CNN ripoff and has the inability to dress himself. I get the feeling that Koreans were in charge of wardrobe. I should mention that the film is Korean with an English speaking cast.

I've no idea who the actress was that played the not-quite-20 year old but she looked like she was in her mid-20's. To Koreans, she probably looked the right age. To be fair, I've been in this country since January and I still can't tell the age of Koreans so it's a fair trade in that regard.

The movie is bad. It's down right awful and I loved every minute of it. It's entertaining as hell and for a movie like this, it's all that really matters. The so bad that it's good doctrine is in play here. There's a scene in particular where the giant snake thing eats an elephant after throwing him around.

Anywho, to get back to the synopsis, the boy has to find girl and they run from a giant fucking demon-cum-dragon thing. This evil dragon has an army of its own -- I would classify them as demons. These guys are awesome. They coulda walked right out of an episode of the Power Rangers. There's actually a scene in the film where a guy swings a sword toward a group of SWAT/para-military group of armed Americans and the ground explodes beneath them with pyrotechnics that was directly a rip-off of the Power Rangers.

The main action block of the film occurs toward the latter third of the movie when the might of American military takes on the forces of evil dragon-demon-snake-god dude. Tanks, APCs, .50 cal., helicopters with hellfire missiles, SWAT, mp5s, et al, take on dragons that spit fire, foot soldiers reminiscent of TMNT's shredder and foot clan, and giant lizard things that shoot off guided missile like projectiles. L.A. gets destroyed and it is glorious. Think American Godzilla but fun. Shit blows up, gets crushed, and blowed up some more.

The climax is pretty sweet as the Tower of Mordor appears out of left field and a giant Asian dragon appears and kicks the tard out of the evil dragon/demon snake thing. Toward the end of the film, OB-1 Kenobi makes a brief appearance -- that is if Kenboi decided to change sexes. Afterward, our hero dragon goes emo briefly before disappearing into the heavens.

I didn't mention acting because... well quite frankly, it's better to ignore most of the acting. Just think dragons and demons vs. the might of the United States military and you're going to have a good time.

My buddy and I had a blast as we laughed during the whole thing. If you get a chance to see this film in theaters, drink first. Have a few and let yourself throw all logic and reason out the window. The film is awesome for all the wrong reasons. This is a guy's night out at the theaters type of movie. You drink, see the movie, laugh, and drink some more.

Should this review be used, um, let's go with... Lee Scoresby.



제 해석의 실수일수도 있겠습니다만, 전체적으로 혹평같기도 하고, B급 무비적 감성으로 재밌다는 것 같기도 하고...;; 아리송~;;

우선 이 리뷰를 쓴 이는 지난 1월에 한국에 왔다는 군요.

몇몇을 보자면,

- 영화속에서 20살이라고 나오는 여주인공은 20대 중반 처럼 보인다. 한국사람들에게 아마 그게 맞는것처럼 보이는가 보다. 하긴, 나도 1월달에 한국에 왔지만, 한국사람들 나이를 잘 구분못하니까, 그게 그거지.

- 이 영화는 Bad다. 정말 지독해서 나는 이 영화의 모든 순간을 좋아했다.(..그쪽 애들 표현으로, 너무 형편없어서 그 자체가 웃기고 즐겁다는 말)

- (아마도 아트록스 군단이 나오는 장면 같은데,) 파워레인저의 한 에피소드가 튀어나온것 같았다.

- (아트록스 군단을 지휘하던 배역)이 SWAT과 군대를 향해 칼을 휘두르자 땅이 폭발하는데, 파워레인저에서 튀어나온것 같은 장면이었다.

- (이부분은 잘 모르겠습니다만) LA전투씬은 미국판 고질라를 생각한다면, 재밌다.

- 영화의 클라이막스에는 모르도르의 탑이 좌측에 펼쳐져있고, 동양의 용이 나타나 나쁜 이무기를 처치한다.

- 솔직히 말해서, 배우들의 연기는 무시하고 보는게 낫다. 용과 나쁜 이무기 VS 아마도 미국군대와의 전투만 생각한다면 당신은 좋은 시간을 보낼 것이다.

- 내 친구와 나는 영화내내 웃어댔다.(위에과 같은 뜻입니다.) 당신이 이 영화를 볼 기회가 생긴다면, 먼저 술을 마신후에 당신의 모든 논리와 이유를 저 멀리 던져버리고 보라. 이 영화는 심야영화 타입이다. 당신은 술을 마시고, 영화를 보고, 웃고, 또 술을 마시는.

-----------------------------------------------------------------------------------
오역과 의역이 다분히 있습니다.

위의 리뷰는 한 개인의 리뷰이기에 이것 가지고, 전체를 평가할 수는 없겠지요. 따라서, 이것으로 해외흥행에 대한 예상을 한다는 것 또한 말도 안되는 이야기구요.이 점 전제하시고 봐주셨으면 합니다.




추가합니다.

외국 영화 싸이트인 루튼토마토 포럼에 올라온 글들입니다.개인적으로 전 해외 영화에 대해서는 이쪽에서 미리 분위기를 보곤 합니다. 이 글 역시나 개인이 쓴 글입니다.

원문

Please don't go see this movie!

This movie was the worst movie I have ever seen. I really don't want the director to get the wrong idea and think his movie was good, so please do not go see this movie. I'm living in korea for one year I just saw it (opening day here) worst thing I have ever seen and that's just not my obscure opinion that was the concenus through the whole theatre. I don't know what the advertisement strategy is like in America right now but I can tell you they advertised the hell out of that movie here! That should have been my first warning (ie snakes on a plane) So please let this movie crash and burn this **** should not have made the big screen! Honest to god if you don't beleive me and go see the movie you will have wished you had listened to me. So it's totally up to you, but you will regret it I guarantee it and if you don't well I'll buy you the extended dvd version when it comes out and mail it to you. That is if it makes it to dvd....

pace
pete


이 분은 한국에 1년째 살고 계신 분이고, 개봉 당일날 <디워>를 봤다고 합니다.

....말 그대로 혹평이네요.

이 글에 달린 추가의견

I live in Korea and I just saw this movie. There's no doubt that this is one of the worst movies ever made. How it was ever able to make it out of production and into theaters may be one of the greatest mysteries of the last thirty years.

Here's the catch...
I loved every second of it. I'm one of those people who really dig the "It's so bad it's good" stuff. I can't remember a time when I've laughed so hard (and so long) in a movie theater. This movie succeeds where "Snakes on a Plane" failed. With S.O.A.P., they tried to make the movie bad -and thereby, it lost some charm. You can't "try" to make a movie as bad as D-War...a disaster such as this only happens when the moon and the stars align correctly with each other. An opportunity to see a movie like D-War on the big screen doesn't come along too often. And if you're the type of person who digs stuff like Army of Darkness, Return of the Living Dead, Alien Apocolypse, etc., you won't want to miss this chance. However, if you take your all your movies seriously, you'll probably want to stay away from D-War.

Far...far...away.

최악의 영화라는 반응이기는한데, 이블데드3나 바탈리언, Alien Apocolypse(TV용 영화 같습니다만..IMDB 유저평가 4.3/10, 이블데드의 브루스 캠벨이 나오는군요.) 같은 흔히 말하는 B급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보러가고, 그렇지 않은 사람이면, 근처도 가지 말라네요.

리뷰는 아니고 밑에 달린 글.

I also live in korea and my friends said that they couldn't believe what manure that movie was.. As mentioned, the 'it's so bad it's good' mindset wouldn't even save this turd.

My korean friends were so proud about this blockbuster being directed by a local favorite, but they have somehow forgotten my phone number since this release..

자신의 한국인 친구가 이 블럭버스터 영화가 자국에서 만들어진 것에 대해 자랑스러워했지만, 어쩐 일인지 개봉 후에 연락이 없다는군요.

...뭐야 이건-_-a

추가 : 8 /7 일자로 루튼토마토 포럼에 올라온 글입니다.

BEWARE, spoiler starts here.

The story line of the movie was just crap. No, other movie to describe it. Well, I think I understand why many people in Korea has been watching this as soon as it came out and many people want to watch it. First of all, you got to understand these FOB's these idiots think all because a movie came out of the U.S. doesn't mean that its good. Actually, its a shame. The movie had really good scenes but it was all wasted on one crappy story line. So its about two dragons that came to Earth from Heaven. The only way they can go back is by consuming this one girl at the age of 20 that reincarnates ever 500 years and only one can come to heaven. Also the girl will be born with a dragon tattoo between her shoulder and her left breast. Obviously one of the dragons has to be bad and the other is good. Like always good always win but I wont tell you how it goes but given you a summary. So the girl gets born from a Korean woman from a rich family. Like most crazy Asian tales, a religious guy comes to the grandfather of the girl and tells him yeah your daughter is going to be consumed by a dragon and they want the girl to be consumed by the good one and that he has to let that happen. Oh no, the old man gets pissed and yeah, he's shocked. So the religious guy trains a boy to get ready for the time. a couple of years latter when the girl turns 20, here comes D-day. You would see the Koreans loose to the evil dragons army and boom! Gone in less than like a minute. The girl gets taken away following the yellow brick road to being consumed. Then, by Dragon Ball style or Star Wars, what ever way you would like to put it, the crazy religious guy and his pupil comes to save the girl. the pupil takes the girl to a safe place for a while and the crazy religious guy holds the evil dragons army of for a while until he gets a slash on his right arm. The man runs away and they evil dragons army find the girl and the pupil and chases them. Oh yeah by the way, sorry for not saying this earlier but the boy and the girl are lovers yeah... Any ways the pupil and the girl gets cornered to a cliff and they commit suicide so evil will not prevail. 500 years later, the crazy old religious guy is a Korean antique shop owner, the pupil is a reporter and the girl is a regular teen at the age of 19 almost twenty and boom the evil dragons movie is here to take over heaven then the world.

Spoiler end here.


Rating,

Story line, 1 out of 10.
Face it, it was a crappy story that even over 90 percent of the audience didn't even understand the story.

Scenes, 8 out of 10.
Hey the scenes where good but the story line was crap.

Sound effects, 9 out of 10.
The sound effects were really awesome, you can hear really crazy sounds.

Music, 7 out of 10.
Just an average back ground music that just matches the mood, and the style is way old and not that creative.

Acting, 7 out of 10.

Every thing was good but the crazy old religious man in his reincarnation form couldn't act that well. For his part.

Grade Average, 6 out of 10.
Every thing else was good but the story line was crap people.

Personal opinions,
If you don't want to just throw away time, don’t watch this movie.
If you want to observe the scenes, sound effects, digital computer animated scenes, act. then just watch it but I prefer watching Back to the Future 100 times than this.

Any ways, God bless America, support the war in Iraq if you want to prevent another 9/11. Please pray for those who died by terrorist, including the ones from 9/11, soldiers in iraq, any hostages, any who died from the hands of the terrorist and help the Arabic nations for peace.

Have fun and Good day.

역시 문제는 스토리라인 이라는군요.. 이글에 달린 리플들..

Scenes, 8 out of 10?? You can't be serious! How about during the first battle scene where the sky changes from 'clear blue' to 'cloudy lightning'?? And the CGI!! The cgi looked like a cartoon! It might have been very mildly impressive 10 years ago! I think '3' is a better rating.

Sound effects, 9 out of 10. Fine. That dragon screamed. (When it had 5 chances to quickly eat the girl. Why didn't it???)

Music, 7 out of 10. I don't remember much about the music. Nothing memorable... it wasn't like Star Wars or anything.

Acting, 7 out of 10??? You must be joking!! How about that cheesy, clumsy security guard!? How about the mean looking power ranger soldiers?? How about the no-name cheesy chief of staff?? I was thinking more like '2'. A few actors did ok, but too many other actors made me smirk. SO cheesy.

Grade Average, 6 out of 10?? I'm thinking more like 2.

This movie was horrible. Even if you're hungover on Christmas with no family, and in jail.... DON'T watch this movie.

이 사람은 윗글을 쓴 사람이 점수를 과하게 줬다고 뭐라하는군요...

Acting 7 out of 10 ???

Acting in this movie was HORRIBLE !!! Both the American and Korean actors were HORRIBLE !!! They didn't put in any emotion into their acting. Their acting was the type of acting you'd see in those softcore porn movies. HORRIBLE !!!

역시나 위에 글을 쓴 사람의 의견에 불만을 표시하네요. 연기에 관해서..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도로시 [2007.08.05 15: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A가 쑥대밭 되는 장면은 미국판 고질라에 비해 좀 더 재미가 있다, 쓸데없는 건 다 빠지고 단순하게 막 때려 부숴서 볼 만 하다.. 그 정도의 뜻인 거 같네요...

    전체적으로는 영화가 너무 형편없어서 그 자체로 즐거웠다는 말이로군요. 극히 한 사람의 감상이겠지만 외국인이 보기에도 300억짜리 컬트 영화처럼 보이는가 봅니다.

    • BlogIcon Stephan [2007.08.05 15: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300억짜리 컬트 영화;;

      ...글쓴 사람도 저랑 비슷했나봅니다;

      영상적인 면에서 파워레인저+반지의제왕+고질라
      더불어 킹콩까지 생각했던;;

  2. 발전적비판과비방 [2007.08.05 1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케팅 전문가가 본 디워===============


    어제 그 말 많은 디워를 봤다.



    나는 사업을 운영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마케팅을 전문적으로 담당하는 사람이다. 회사가 사업이라는 것을 하기 위해서는 마케팅, 영업, 자금, 관리 등등 여러가지가 필요한 종합예술이 된다. 이것은 경영이라는 것을 해보지 못하고 월급만 받아보는 직원들은 모른다. 구멍가게라도 사장의 입장이 되어 보지 않으면 절대로 알 수 없다.



    나는 심형래씨를 감독으로 보지 않는다.

    심형래씨는 영구아트라는 회사의 대표다, 즉 사장이다.

    매달 직원 급여가 얼마인지, 이번달 상환해야 할 부채는 얼마인지, 등등 모든 것을 고민해야 하는 사장이란 말이다. 매달 돌아오는 급여일과 각종 지불해야할 운영경비에 대한 스트레스, 그리고 이번 영화를 찍으면서 대출형식으로 차입한 수백억의 채무까지 한 개인이 감당할 수 있는 압박감은 그야말로 상상을 초월하리라 본다.



    심형래씨 스스로 영화 하나 잘 되면 4만5천여개의 중소기업이 먹고 살 수 있는 산업이라고 했다. 나는 이런 관점에서 영화라는 상품을 기획하는 전문가가 심형래씨뿐이라고 생각한다. “괴물”이 히트한 이후 영화외에 부가수익이 있었는가?? 캐릭터화해서 상품이 만들어지길 했나 팔리길 했나. 엄청난 개봉관 확보, 수많은 기사들을 동반하고서 겨우 영화매출로만 끝이 났다.



    심형래씨는 용가리때부터 줄곧 캐릭터를 상품화하는데 집중했고, 이번 “디워” 역시 영화 그 자체는 기본이고 그 영화로 인해 파생될 부가수익까지 염두에 두고 기획에 들어간 제품이라고 생각한다. 회사는 돈을 벌지 않으면 안된다. 수익을 창출하지 못하면 기업은 존재하지 못한다. 그래서 심형래씨를 감독이라고 부르기에는 뭔가 부족하다.

    예술영화에서 말하는 감독과는 그 의미가 다르다. 심형래씨는 기업체 대표이며 회사의 상품으로 영화를, 영화상품중에서 “디워”라는 신상품을 개발한 것이다. 거기에는 기획담당, 영상담당, 마케팅담당 등등 여러 파트가 있을 것이고 그 진두지휘를 심형래씨가 하는 것이다.

    미국 911테러 이후 도심내 탱크 진입을 허용하지 않았던 룰을 깨고 촬영해낸 그 끈질김은 물론이며, 혼자 발로 뛰며 미국내 시장을 개척한 해외영업까지 그 어디가 감독인가.



    그래서, 자기만의 마스터베이션으로 끝나도 좋을 독립영화 찍는 감독 나부랭이가 심형래씨를 씹어대는 것을 가소롭게 생각한다. 일개회사의 입장에서 보면 상품기획팀 팀장 정도 밖에 안되는 시각을 가진 누군가가 본인 경험해보지도 못했을 경험을 해온 누군가를 씹어댄다는게 가당챦기나 한가.



    심형래씨는 그 수많았던 코미디언계에서 그야말로 최고라는 명칭이 어울렸던 전설적인 인물이다. 나만의 감상인지는 모르겠으나, 요며칠 심형래씨가 TV에 3-4회 잠시 모습을 드러낸 이후, 대부분의 요즘 개그맨들이 아마츄어로 보인다.

    한 분야에서 최고가 되기가 얼마나 어려운가. 코미디계에서 최고가 되고 그것도 부족해서 잘 모르는 분야에 도전해서 또 최고가 되려고 하는 심형래씨가 너무 존경스럽다.



    어제 8.3일 와이프랑 “디워”를 보았다. 객관적으로 관객의 입장에서 평하자면, 재밌었다. 특히, 이무기의 도심전투씬이나 이무기끼리 싸우는 장면, 그리고 용이 된 모습 등등 그 사실적인 표현에 영화내내 놀랐다.



    생각해보라.

    6년간 회사 운영, 자금 끌어대느라 여기저기 돈 빌리러 다니고, 미국가서 여기저기 들이대서 음악감독, 배우, 로케이션 섭외하고 자금없어 촬영중단되고, 직원들 급여 못 줄 때는 한 두 달 밤무대 뛰어서 그 돈 메꾸고…나는 사장의 그 심정 십분 이해한다.

    그냥 번돈으로 편히 먹고 살걸 괜히 했나 후회도 들고, 인정받지 못해 한없이 추락하는 스스로에 대한 자괴감…그 심정이해한다.



    이런 상황에서 어찌 매끄러운 스토리를 기대하며, 잘된 예술을 보길 원하는가. 나는 이무기와 용이 싸우는 그 장면 하나만으로도 영화비가 아깝지 않았다. 지금 한국에서 그 정도 영상 만들어 낼 수 있는 사람이 있는가? 어디서 독립영화찍는 나부랭이는 말할지도 모르겠다. “돈만 줘봐라 내가 찍을 테올니.”

    심형래씨는 어디 돈을 땅파서 구했다더냐. 자금이 충분했으면 6년이 걸렸겠나. 돈 없으면 끊기고 돈 구해서 또 찍고, 그러다 보니 6년 넘게 걸린거다. 수백억씩 돈 구해올 능력있으면 찍어봐라.



    일이라는 것은 아무나 다 할 수 있다. 그러나, 머리속에 품은 기획을 현실화할 수 있게 실행하는 그 힘은 아무나 가지지 못하는 것이다. 영화감독으로서의 심형래씨의 “디워”를 논하려면 그건 현실을 모르는 영화감독 지망생들끼리 서로 술자리에서 안주거리로 씹거나, 개인 만족으로 끝날 독립영화나 찍는 나부랭이는 입을 놀리지 말아야 할 것이라 본다. 충무로의 주류도 아닌 독립영화감독이 역시 비주류의 심형래씨를 깎아내리는 것이 왜 이렇게 가소로운지 모르겠다.



    그리고 심형래의 “디워”에 애국 운운하는 악플도 많던데, 솔직히 애국보다 심형래씨 개인의 심정이 이해가 되고 그게 측은해서 보러가긴 했다. 그렇지만 난 지금의 흥행이 애국심으로만 일어날 수 있는 현상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재미가 있었다!!!



    스토리가 비약이 심하고 매끄럽지 못하고 지적해야 할 단점들이 많지만, 그래도 잘 만들었다. 나는 이무기나 용의 전투씬 등에서 전혀 어색함을 못느꼈고 너무 사실적인 묘사에 충격받았다. 아마 중국인들도 용이 나오는 장면에서 감동받지 않을까 싶다. 전설에서 보던 용이 너무도 사실적으로 만들어졌다.



    나는 예술영화로서는 “디워”를 평가할 가치가 없다고 본다. 이것은 기업의 수익을 내기 위한 상업영화이지 몇몇 매니아나 평론가들의 찬사를 받기 위한 예술이 아니란 말이다.



    그래서, 이런 기본적인 이해없이 “디워”의 예술성을 논하면서 그 성과를 폄하하는 영화좀 봤다는 나부랭이들의 악평들에 비웃음이 난다.



    콜럼버스의 달걀처럼, 생각으로는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지만 감히 하지 못한 것을 몸소 현실에서 해내는 사람이 대단한 것이다. 그것은 부정해선 안된다. 아무리 웃기는 사람이 만든 허접한 영화라고 해도 업계에서 이런 식으로 평가받는 것은 정당하지 못하다.



    심형래씨는 존경받아 마땅한 사람임에 틀림없다

    =====================================================================================

  3. dreamer [2007.08.05 1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윗분 나이스~!!

  4. fowoo [2007.08.05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술과 상업성을 떠나서 영화를 보구나면 화가 난다. -_-; 너무 허접해서 관객수에 혹해서 영화를 본 내가 잘못이지..아마 나같은 사람 많을걸...저 말대로라면 기업의 수익을 위해서라면 투사부일체는 왜 욕을 먹는거지?투사부일체나 디워나 똑같이 기업의 수익을 위해서 했고. 그 역시 관객면에서는 성공한 영화아닌가? 왜 그때는 그런말들이 없었냐고

    • 뭉치 [2007.08.05 16:37]  [댓글주소]  [수정/삭제]

      fowoo 인석아, 그건 말이다 애새끼들 코묻은 돈이나 노리는 구멍가게 불량식품은 욕 얻어먹어야 싸고 해외에 수출하기 위한 기발한 최첨단특허상품에는 훈장줘야 마땅한 이치와 같다. 이 돌대가리야! 아직도 모르겠냐????

    • 댓글달기전에 글을 잘 읽자 [2007.08.05 1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건 위에서 밝혔듯이 투사부일체는 단순히 영화 마케팅으로 관객들을 혹해서 돈을 벌려는 영화이냐? 아니면 오너의 마인드를 가지고 부가가치를 성장시킬수 있는 영화인가? 의 차이겠죠? 포켓몬스터가 전 세계에서 벌어들이는 돈이 단지 포켓몬스터 애니메이션만으로 가능하다고 생각하시나요? 저 영화 하나를 만듦으로서 기술적 노하우 축적 뿐 아니라 영화와 다른 사업 연계를 성공할 수 있다는 측면이 있지요.

  5. BlogIcon Haitian [2007.08.05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발전적비판과비방 님'의 밀은 600억을 줘보면 나도 찍는다..라는데에대한 반론이었던것같습니다. 투사부일체와 기확과 전개단계가 다르다는거죠..

    어쩃든 600억을 줘봐라~ 란 말을 하기전에..600억을 모아봐라~ 이게 심금을 울리네요.
    심형래씨는 용가리 실패 후 자금을 모으기도 쉽지 않았을텐데요..

  6. amargi [2007.08.05 16: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분은 심형래보다 똑똑하시군..

  7. 나름대로의 영문 해석 [2007.08.05 1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문을 읽고나서 생각을 공유하고자 해석을 해봤습니다. 전반적으로 좋은 메세지를 담고있는 듯합니다.

    "It's entertaining as hell and for a movie like this, it's all that really matters."

    - 이부분만 봐서도 알수있지만 이런종류의SF영화는 정말로 중요한 게 관객이 즐길수 (entertaining) 있느냐 없느냐이다. 자기는 재미있게 봤다. 제 친구도 awful이란 단어를 나쁘지않은 상황에 간혹쓰는 데 이 단어는 약간 은유법으로 쓰인 것같아요. 형편없다는 얘기가 아닌것 같아요. google 사전에 의미를 보면 다음과 같아요.

    1. Oppressing with fear or horror; appalling; (섬뜩한) 3. Struck or filled with awe; terror-stricken (공포에 휩쌓인); 5. Frightful; exceedingly bad; great; (엄청나게 나쁜 즉 훌륭한). 잘 이해가 안되실 지도 모르나 제 생각으론 이무기들이 싸우는 장면들을보고 얘기한 것 같아요. SF란 장르상 이부분이 중요하다는 점에서 괜찮은 영화이다. 뭐 이 정도로 해석하면 될거 같아요.

    "Think American Godzilla but fun."

    - 이 영화는 Godzilla랑 비슷한 내용인 데 자기 생각엔 Godzilla는 별로 재미없었는 데 (but) 이 영화는 재미(fun) 있었다.

    "The climax is pretty sweet as the Tower of Mordor appears out of left field and a giant Asian dragon appears and kicks the tard out of the evil dragon/demon snake thing."

    - 클라이막스 부분 이 아주 마음에 들었다 혹은 재미있었다. (very sweet).

    “My buddy and I had a blast as we laughed during the whole thing.”

    - ‘Had a blast’는 좋은 의미인 것 같아요. 아래의 diehard 관련 영어평을 참조해보세요. (blast: A very strong gust of wind or air. (강풍, 돌풍) or A powerful hit, blow, or shot. (강타) / pun: an expression that achieves emphasis or humour)
    - 장르상 특징상 내용많이 고려하지말고 박살내는 장면들 많이 즐겨라. 아래의 영어글은 die hard영화에 대해 어떤 미국인이 올린 평인데had a blast란 말을 쓰고 있어요. 이 경우는 좋은 의미에요. 마지막에 보면 이 사람이 이렇게 얘기해요 이야기는 별로이고 (진부하고) (When it came to the story, it wasn’t anything great; Sure, the story was pretty cliche) 유유머스런 점도 없었지만 (no pun) 액션을 중시하는 액션영화란 점을 감안하면 좋은 영화였다. 이상은 제 생각이예요. 
    - Had a blast 는
    - No pun intended, but I had a blast watching this film. Sure, the story was pretty cliche and sort of rips off the first two movies at the same time, but it all still worked within the context of the “Die Hard” universe. It’s a popcorn movie at its best.

    "LIVE FREE OR DIE HARD"
    Movie Review
    by Kevin Carr

    **** (out of 5 stars)

    STARRING
    Bruce Willis as JOHN MCCLANE
    Timothy Olyphant as THOMAS GABRIEL
    Justin Long as MATT FARRELL
    Maggie Q as MAI LIHN
    Mary Elizabeth Winstead as LUCY MCCLANE
    Kevin Smith as WARLOCK

    Rated PG-13
    Opens June 27, 2007
    Studio: 20th Century Fox

    Directed by: Len Wiseman

    Back to Movie Review Home



    Click here to listen to Kevin's "Live Free or Die Hard" audio review, as heard on Clear Channel radio!



    Click here for FREE movie reviews in your email - and get Kevin Carr's pick of the Top 7 Sci-Fi/Horror films of all time FREE!
    It’s been a dozen years since John McClane beat up the bad guys in a “Die Hard” film. That’s a long time coming, and when there’s that much time between sequels, people like me start to worry. First, Bruce Willis has gotten older; will the filmmakers give the same consideration to John McClane. Second, two-time “Die Hard” director John McTiernan had been replaced by Len Wiseman.

    That second one had me worrying more than anything else. After all, have you seen “Underworld”? And this is the guy they put in charge.

    Then, through the internet buzz, it was learned that the movie, which had been shot with an R-rating in mind, was suddenly being edited for a PG-13 label.

    I’m not going to be one of those people who complains that the classic tag line “Yippe-ki-yay, muther****er!” has been dropped. After all, considering the box office blow “Snakes on a Plane” took when they settled for an R-rating for just a single line, it’s not a bad business decision. Hollywood’s gotta make it’s money back somehow, right?

    I was more worried about the action in the movie suffering. I don’t care if people are shot in a bloodless manner. Just leave the stunts and explosions intact. After all, isn’t that one of the main reasons we see a “Die Hard” movie?

    When I finally got a chance to see the film, I was very pleasantly surprised. Not only was all the action in place, it was some of the best action I’ve seen in a long time. The stunts were incredible. The explosions were awesome. This is a movie not to be missed on the big screen for the action shots alone.

    When it came to the story, it wasn’t anything great, but it fell right in line with the “Die Hard” franchise. Based on an article about how vulnerable our computer systems are in this nation, the script follows a group of cyber-terrorists who mean to take down all communications systems in America.

    John McClane is our only hope, of course, and he hooks up with a snot-nosed hacker (played by Mr. Mac himself, Justin Long) to find a way to thwart the bad guys. McClane’s daughter, who has as bad of an attitude as he does, is also along for the ride.

    The bad guy is played by Timothy Olyphant, who doesn’t hold a candle to previous villains, but admittedly Alan Rickman and Jeremy Irons left pretty big shoes to fill. Still, he holds his own, and he’s supported by the lovely Maggie Q, who is always fun to watch on screen.

    No pun intended, but I had a blast watching this film. Sure, the story was pretty cliche and sort of rips off the first two movies at the same time, but it all still worked within the context of the “Die Hard” universe. It’s a popcorn movie at its best.

    Don’t let the overhyped sequelitis keep you from this movie. Yes, it’s a sequel, but it’s an action movie first. And even though there have been some deft looping edits to give it that PG-13 rating, the action is awesome and the movie is a lotta fun.

    Consider these next two weeks of the summer to be two weeks of blowing things up. Sure, you’ve got the family-friendly “Ratatouille” and the politically-charged “SiCKO” out in theaters. But between “Live Free or Die Hard” and Michael Bay’s “Transformers,” it is the season for explosions and trucks flying off the freeway.

  8. 성공작 [2007.08.05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 "마케팅 전문가"라고 하신분 말씀을 시원하게 해 주셨네요.
    100% 공감합니다.

    저는 우리가 잘 아는(유명한) 대다수의 영화감독들을 "사업가"라고 생각하지 "예술가"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영화창작(?)의 목적은... 설령 그 감독의 이상적 목적은 그게 아닐지라도... 결국 현실적으로는 돈벌이가 최고의 목적이 될 수 밖에 없는 운명에 쳐해지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상업물이니 상업영화니 하는 것일테지요.
    그런 점에서는 삼성이라는 기업에서 탄생시키는 휴대폰이라는 물건과 다를 것이 없는 것이라고 봅니다.

    우리가 삼성 휴대폰을 명품취급하고 성공적인 산물이라고 찬사를 하는 것은 그 물건의 디자인이 우수하고 기술이 우수하고 하는 등을 전문가 집단이 판단할 문제가 아니지요.
    그 물건의 평가는 오로지 시장에서 이루어 지는 것이지요.
    즉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있고 수익성의 극대화를 가져오게 되면 그 상품은 성공했다고 결론을 내리게 되는 것입니다.

    영화도 결국은 같은 이치라고 봅니다.
    평가는 시장에서 이루어 져야 한다고 봅니다.
    어떤 이유에서건 많은 관객을 동원하고 수익성을 극대화 한다면 성공한 작품이라고 보아야 하는게 아닐까요?
    전문가들이나 대중들이 아무리 좋은 평가를 한다고 해도 시장에서 외면 당했다면 실패작인 것이지요.
    그런 면에서 디워라는 영화는 성공작의 조짐을 보이고 있는 것이지요.

    어쩌면 심형래 감독은 언론을 통해 "지능적 홍보"를 구사해 왔는지도 모릅니다.
    바보같이 언론에 당하기만 하는 어리숙하고 답답한 감독으로 보일지는 모르지만 심형래 감독은 대단한 감독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한 언론이나 여론 조차도 종국적으로는 자신이 유리한 상황을 훌륭히 연출해 내고 있는 샘이거든요.

    솔직히 예술영화를 만드는 감독조차도 감독인 이상 예술인은 아니라고 봅니다.
    예술이란? 인간의 사상이나 감정을 신체적인 표현을 통해서 표출이 되는 것입니다.
    즉 예술인이란? 그 신체적 표현을 하는 사람을 일컫는 것이지요.
    그러나 대부분의 감독은 스스로의 신체적 기술을 작품에 직접 개입시키지 않습니다.
    수많은 스텝들의 손을 거치는 것이지요.(영화인이 예술인이라고 한다면 스텝들이 예술인일 뿐이지 감독은 아닙니다.)

    같은 의미로 연극 감독이나 방송사 프로듀서 역시 에술인은 아닙니다.
    스포츠인에서 운동 선수라고 하면 몸으로 기량을 발휘하는 그 사람이 운동 선수인 것이지 그 사람을 지도하는 감독은 운동 선수가 아닌 것 처럼요.
    이야기가 자꾸 삼천포로 빠질려고 하는데요.
    감독의 역할이나 능력 중에서 순수한 의미의 작품을 만드는 능력은 감독의 능력 중에 그리 큰 부분을 차지한다고는 보지 않습니다.

    오히려 기획을 하고 자금을 끌어 들이고 스텝이나 배우자를 결집시켜 이끌어 나가는 능력 즉 일종의 지도자의 리더십같은게 더 중요한 부분이 아닐까 합니다.
    스필버그가 영화를 잘 만들어서 능력있는 감독이라기 보다는 스필버그는 우수한 기획으로 엄청난 자금을 이끌어 오고 능력있는 수많은 사람들을 불러 들이는 매력을 가진 사람이기 때문에 능력이 있는 것이지요.
    그런 의미에서 본다면 "누구든지 돈만 있으면 그(심형래) 정도의 열정은 누구나 쏟을 수 있는 것"이라는 모 독립영화 감독의 표현은 가치도 없다고 봅니다.

    제 의견 중에는 예술이나 예술인 등에 관한 견해에 대해서는 다소의 문제점을 내포하는 표현도 있을 수 있으니 그 부분은 양해 바랍니다.

    제가 말하고 싶은 것은 현실적인 의미에서 심형래 감독은 감독으로써 대단한 능력을 가지고 있으며 디워라는 영화는 아주 성공적인 작품이 될 것이라고 전망을 한다는 것입니다.

  9. 나름대로의 영문 해석 [2007.08.05 1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올려주셔서 고맙습니다.

    이 영문을 읽고나서 생각을 공유하고자 해석을 해봤습니다.  안 좋은 내용도 있었으나 전반적으로 좋은 메세지를 담고있는 듯합니다.

    "It's entertaining as hell and for a movie like this, it's all that really matters."

    - 이부분만 봐서도 알수있지만 이런종류의SF영화는 정말로 중요한 게 관객이 즐길수 (entertaining) 있느냐 없느냐이다. 자기는 재미있게 봤다. 제 친구도 awful이란 단어를 나쁘지않은 상황에 간혹쓰는 데 이 단어는 약간 은유법으로 쓰인 것같아요. 형편없다는 얘기가 아닌것 같아요. google 사전에 의미를 보면 다음과 같아요.

    1. Oppressing with fear or horror; appalling; (섬뜩한) 3. Struck or filled with awe; terror-stricken (공포에 휩쌓인); 5. Frightful; exceedingly bad; great; (엄청나게 나쁜 즉 훌륭한). 잘 이해가 안되실 지도 모르나 제 생각으론 이무기들이 싸우는 장면들을보고 얘기한 것 같아요. SF란 장르상 이부분이 중요하다는 점에서 괜찮은 영화이다. 뭐 이 정도로 해석하면 될거 같아요.

    "Think American Godzilla but fun."

    - 이 영화는 Godzilla랑 비슷한 내용인 데 자기 생각엔 Godzilla는 별로 재미없었는 데 (but) 이 영화는 재미(fun) 있었다.

    "The climax is pretty sweet as the Tower of Mordor appears out of left field and a giant Asian dragon appears and kicks the tard out of the evil dragon/demon snake thing."

    - 클라이막스 부분 이 아주 마음에 들었다 혹은 재미있었다. (very sweet).

    “The so bad that it's good doctrine is in play here. There's a scene in particular where the giant snake thing eats an elephant after throwing him around.”
    - 너무 나빠서 훌륭하다 (재미있다)는 원리 혹은 원칙이 이 영화에서 보여진다. 예를 들면 거대한 뱀같은 게 elephant를 집어삼킬 때.

    “My buddy and I had a blast as we laughed during the whole thing.”

    - ‘Had a blast’는 좋은 의미인 것 같아요. 아래의 diehard 관련 영어평을 참조해보세요. (blast: A very strong gust of wind or air. (강풍, 돌풍) or A powerful hit, blow, or shot. (강타) / pun: an expression that achieves emphasis or humour)
    - 장르상 특징상 내용많이 고려하지말고 박살내는 장면들 많이 즐겨라. 아래의 영어글은 die hard영화에 대해 어떤 미국인이 올린 평인데had a blast란 말을 쓰고 있어요. 이 경우는 좋은 의미에요. 마지막에 보면 이 사람이 이렇게 얘기해요 이야기는 별로이고 (진부하고) (When it came to the story, it wasn’t anything great; Sure, the story was pretty cliche) 유유머스런 점도 없었지만 (no pun) 액션을 중시하는 액션영화란 점을 감안하면 좋은 영화였다. 이상은 제 생각이예요. 
    - Had a blast 는
    - No pun intended, but I had a blast watching this film. Sure, the story was pretty cliche and sort of rips off the first two movies at the same time, but it all still worked within the context of the “Die Hard” universe. It’s a popcorn movie at its best.

    "LIVE FREE OR DIE HARD"
    Movie Review
    by Kevin Carr

    **** (out of 5 stars)

    STARRING
    Bruce Willis as JOHN MCCLANE
    Timothy Olyphant as THOMAS GABRIEL
    Justin Long as MATT FARRELL
    Maggie Q as MAI LIHN
    Mary Elizabeth Winstead as LUCY MCCLANE
    Kevin Smith as WARLOCK

    Rated PG-13
    Opens June 27, 2007
    Studio: 20th Century Fox

    Directed by: Len Wiseman

    Back to Movie Review Home



    Click here to listen to Kevin's "Live Free or Die Hard" audio review, as heard on Clear Channel radio!



    Click here for FREE movie reviews in your email - and get Kevin Carr's pick of the Top 7 Sci-Fi/Horror films of all time FREE!
    It’s been a dozen years since John McClane beat up the bad guys in a “Die Hard” film. That’s a long time coming, and when there’s that much time between sequels, people like me start to worry. First, Bruce Willis has gotten older; will the filmmakers give the same consideration to John McClane. Second, two-time “Die Hard” director John McTiernan had been replaced by Len Wiseman.

    That second one had me worrying more than anything else. After all, have you seen “Underworld”? And this is the guy they put in charge.

    Then, through the internet buzz, it was learned that the movie, which had been shot with an R-rating in mind, was suddenly being edited for a PG-13 label.

    I’m not going to be one of those people who complains that the classic tag line “Yippe-ki-yay, muther****er!” has been dropped. After all, considering the box office blow “Snakes on a Plane” took when they settled for an R-rating for just a single line, it’s not a bad business decision. Hollywood’s gotta make it’s money back somehow, right?

    I was more worried about the action in the movie suffering. I don’t care if people are shot in a bloodless manner. Just leave the stunts and explosions intact. After all, isn’t that one of the main reasons we see a “Die Hard” movie?

    When I finally got a chance to see the film, I was very pleasantly surprised. Not only was all the action in place, it was some of the best action I’ve seen in a long time. The stunts were incredible. The explosions were awesome. This is a movie not to be missed on the big screen for the action shots alone.

    When it came to the story, it wasn’t anything great, but it fell right in line with the “Die Hard” franchise. Based on an article about how vulnerable our computer systems are in this nation, the script follows a group of cyber-terrorists who mean to take down all communications systems in America.

    John McClane is our only hope, of course, and he hooks up with a snot-nosed hacker (played by Mr. Mac himself, Justin Long) to find a way to thwart the bad guys. McClane’s daughter, who has as bad of an attitude as he does, is also along for the ride.

    The bad guy is played by Timothy Olyphant, who doesn’t hold a candle to previous villains, but admittedly Alan Rickman and Jeremy Irons left pretty big shoes to fill. Still, he holds his own, and he’s supported by the lovely Maggie Q, who is always fun to watch on screen.

    No pun intended, but I had a blast watching this film. Sure, the story was pretty cliche and sort of rips off the first two movies at the same time, but it all still worked within the context of the “Die Hard” universe. It’s a popcorn movie at its best.

    Don’t let the overhyped sequelitis keep you from this movie. Yes, it’s a sequel, but it’s an action movie first. And even though there have been some deft looping edits to give it that PG-13 rating, the action is awesome and the movie is a lotta fun.

    Consider these next two weeks of the summer to be two weeks of blowing things up. Sure, you’ve got the family-friendly “Ratatouille” and the politically-charged “SiCKO” out in theaters. But between “Live Free or Die Hard” and Michael Bay’s “Transformers,” it is the season for explosions and trucks flying off the freeway.

    • -_- [2007.08.05 1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it's entertaining as hell and for a movie like this, it's all that matters 에서
      "movie like this"가 SF라기보다는 "그냥 대규모로 때려부수는 멋있는 장면들 많이 나오는 영화" 정도로 해석하면 될 것 같구요.
      awful은 안좋은 뜻으로 쓴 것 맞습니다.
      위에 어떤 분이 말씀하신것처럼 "300억짜리 컬트무비"정도의 느낌으로 쓴 내용입니다. 즉 영화 자체는 별로지만 자기처럼 컬트적인 것 좋아하고 아무 생각 없이 영화 보기에는 괜찮다. 술마시고 보면 괜찮다. 정도..

    • BlogIcon 푸하하 [2007.08.06 0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웃길려고 반어적 표현 한건가요? 아니면 진짜 저렇게 해석한건가요?
      진짜 저렇게 해석했다면 정말 어이없군요.
      고등학교 1학년 영어교과서 부터 다시 공부하시기 바랍니다.
      위 글은 디워를 최고의 악평을 한겁니다.
      영화가 논리고 뭐고 하나도 없으니 술퍼먹고 봐야할 영화다 이소립니다.

  10. 유정 [2007.08.05 2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상하게 노골적으로 까대네....왜 잡아먹지 못해서 안달인지.........디워 자랑스럽다고 생각이 안드나? 꼭 봐야겠네.

  11. 유정 [2007.08.05 2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구 이런글 써봐짜....정확한 출처도 없이....우리나라 관객들이 얼마나 높은 수준까지 올라와있는데....관객이 정확하게 파악할수있도록 이런거 쓰지마슈~~좀 추합니다.

    • BlogIcon Stephan [2007.08.05 2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인장입니다만, 전 디워에 대해서 온라인상에서 흔히 말하는 심빠도 아니고, 심까도 아닙니다. 제가 써놓은 디워 리뷰나 블로그의 글들을 보시면 충분히 아실듯 합니다만.

      이 글은 제가 자주 가는 해외 영화 관련사이트에 디워 관련글이 올라와 정리했을 뿐입니다. 출처는 본문에 사이트명과 링크 역시 표시되어 있습니다.

      또한, 글의 전문 역시 실어놓았구요.

      역시나 말씀하셨듯이 우리나라 관객들의 수준이 높아졌기에,전 우리나라 관객들이 어떤 편향적이 시선이나 그에 영향을 받은체 영화를 보는 일은 없다고 믿는 한 사람입니다.

      그러기에 이글을 보고 판단하는 건 전적으로 읽으시는 분들의 몫입니다. 역시나 본문에 밝혔듯이요.

      그럼 이만.

  12. 쭌서 [2007.08.05 2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심 심심하니
    감 감독은 아무나 하나고
    독 독하게 돈 끌어모으늑게 감독이냐고
    님 니이미 그게 영화냐 파워레인저도 그보단 낫다 영화보는 내내 시끄러워 죽겠더만 그래도 참고봤는데 아리랑 나오고 에필로그 나올때 토나오려 해서 정말 화났다.

    • 쭌서// 뭐? 토나와? [2007.08.05 2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리랑을 듣는데 토나온다구요? 쭌서씨는 그정도를 만들 여건이나 됨니까? 아주 웃기시군요, 아리랑은 대한민국의 노래라 해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모든 국민이 아는 노래인데 그게 토 나온다구요? 전 그쪽이 더 토나올정도로 이상하군요

  13. [2007.08.05 2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리랑 보고 토 나온다는 것 아마 이런것을 겁니다. 음악이 문제가 아니조 그 아리랑을 배경으로 깔리는 에필로그가 문제이지요 이 에필로그가 전반에 나온 영화의 이미지를 미화 ㅋ시키고 디워가 아닌 심형래를 보게 만들어 버립니다.
    심각독의 의도가 어떤든 이 에필로그 삽입은 욕좀 드셔야 합니다. dvd도 아니고 극장 상영작에 영화의 이미지를 뒤엎어 버리는 감독의 인생사라 ㅎㅎㅎ

  14. 초음속의기사 [2007.08.05 2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국인이라는 사람 데이빗하고 안토니오잖어 이 쉐이덜 영화 예고편만 보고서 뭘 안다고 나불거리고 있어 몇일전에 그러지 말라고 따끔하게 혼구녕을 냈구먼 -_-)

  15. 밀크군 [2007.08.06 0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디워는 미국에서 이런 평가를 받을게 뻔할 거 같군요. 심형래 감독의 노고나 그의 노력은 미국관객에게는 전혀 어필이 되지 못되고...

    저도 엉뚱하고 엉성한 영화들, 만들다가 흐지부지 해지는 것 같은 영화들을 보면서 그 황당함을 가끔 즐기는데.. 디워는 한국인으로서 심감독에 대한 기대에 쓴웃음만 지어지더군요.

    아.. 이 영화가 외국에서 만든 영화였으면 정말 "it's so bad that it's so good" 영화 list에 주저없이 넣어줬을 텐데... ㅋ

  16. 그냥 걱정이다.. [2007.08.06 0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들 디워를 직접보고 댓글을 다시는 건지...아님...감성에 혹해서 글을 쓰는건지...
    제작비 700억이면...한국에서 1500만명을 넘어도 간신히 본전을 찾을까 말까인데...한국에선 그렇다 치고 미국에서 먹혀야 수익을 낼텐데 너무 걱정됩니다... 갠적으로 이 영화 꼭 흥행해서 앞으로 한국영화도 승승장구로 발전하길 원하지만....영화 보고 나오시면...솔직히 실망도 조금 큰 편입니다. 위에 글 쓰신 분처럼 저도 간혹 웃어야 할 부분이 아닌데도 키득 웃었거든요...그중 손에 불꽃튀는 장면하고 새라 변신 장면.....물론 저도 심까도 심빠도 아닌 디워를 관람한 한관객으로서 느낀점을 말하는 것입니다.
    심형래씨...노력하시는 모습.. 그 열정...감동 그자체입니다...하지만 굳이 영화를 냉정하게 평가해보면...연출부분은 저부분은 왜?? 라는 의문이 드는 경우가 많고...아쉬운 부분도 많습니다. 그리고 정말이지 조금의 비판만 들어가도 집중공격 들어오는데..... 그런현상은 오히려 앞으로 심형래씨의 발전에 더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cg 등의 기술력발전은 감탄할 만하지만 연출부분이 형편없다는 것도 사실이니까요. 이런 부분을 건전한 시선으로 비판할때 진정 영화산업이 더욱 발전하지 않을까요....앞으로 영화 찍으실때 연출부분을 더 연구 하시던가...아니면 심감독님께서 제작의 형태로 영화를 만드시는 것도 괜찮다고 봅니다...여하튼 한국영화 산업에 있어 SF의 도전....이점은 정말이지 너무나 대단하시고...그리고 감사 드립니다....

  17. 흠흠 [2007.08.06 0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놈은 트랜스포머에도 악평을 퍼부은 놈이여.. sf를 싫어하는 놈..

  18. 멀더 [2007.08.06 0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전설이라고 하지만... 영화의 주된 소재인 용은 중국인들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아이템입니다. 중화(한족)인들에게용은 중국대륙의 근원과 같이 느끼고 생각하는 그런 경우죠... 심형래씨가 단지 한국에서 전설속의 용만을 보고 다룬건 아니라고 생각듭니다. 중국인들이 용이 나오는장면만 보고도 감탄할수 있다면 굉장한 팬층을 확보할수도 있고 굳이 유럽이나 미국쪽에만 보지않고 좀더 우리와 비슷한 문화권에 더 쉽게 영화를 접근시킬수 있을거라 생각듭니다.

  19. BlogIcon 준식이 [2007.08.07 0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질라 부분 해석은,

    Think American Godzilla but fun.
    웃긴 미국 고질라를 생각해

    정도가 되지 않을까요. 이 사람한테는 고질라가 심각한 축이었나보죠-ㅅ-
    그나저나 파워레인져 부분이 너무 웃기네요. 저만 그런가요?

  20. BlogIcon 준식이 [2007.08.07 0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디까VS디빠]를 보면서 느끼는 겁니다만,
    정말 남을 헐뜯는 건 못할 짓이군요.